숭실대, <윌리엄 베어드의 선교 편지> 번역 출간
숭실대, <윌리엄 베어드의 선교 편지> 번역 출간
  • 이원지 기자
  • 승인 2017.03.03 2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저널 이원지 기자]숭실대학교 한국기독교박물관(관장 황민호)은 지난 20일 윌리엄 베어드의 선교편지를 발간했다. 이는 미 북장로교 선교회(PCUSA)에서 소장하고 있는 자료 가운데 베어드 박사가 한국에서 선교활동을 한 기간(1893~1929)동안 미국 북장로교 선교본부에 보낸 선교 편지를 선별한 것이다. 편지 번역문 및 원문이 함께 수록되어 있다.

한국기독교박물관은 한국 개신교회와 근대 고등교육의 도입과정에서 공적을 남긴 윌리엄 베어드(W. M. Baird, 裵緯良) 박사의 교육 및 문서 선교의 발자취를 교계 및 학계에 소개하고 한국 근대 기독교사 연구의 지평을 확장하기 위한 작업으로 <베어드 자료집>을 발간하고 있다.

윌리엄 베어드의 선교편지는 1891년부터 시작한 부산 선교지부 활동에 이어 대구 선교지부 개설 활동, 그리고 서울에서의 활동과 1897년부터 시작된 평양 선교지부의 활동을 담고 있다. 베어드의 선교편지에는 그의 선교와 교육, 문서 사역 등의 활동과 더불어 당대 한국과 한국인들의 모습이 상세히 수록되어 있다. 뿐만 아니라 사역을 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여러 가지 문제들에 대한 베어드의 고뇌와 갈등도 엿볼 수 있다.

한국기독교박물관은 윌리엄 베어드의 선교일기(2013년)와 ‘신학지남(神學指南)’으로 보는 윌리엄 베어드의 선교일기(2014), 그리고 윌리엄 베어드의 선교 리포트 Ⅰ․Ⅱ(2016)를 기발간한 데 이어 윌리엄 베어드의 선교편지로 5번째 <베어드 자료집> 시리즈를 발간했다.

앞으로 120주년을 맞이하여 2017년 10월 10일 숭실대학교 개교기념일까지 윌리엄 베어드의 선교편지Ⅱ․Ⅲ과 윌리엄 베어드가(家)의 선교기록까지 총 8권의 자료집 시리즈를 발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