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대학뉴스 > 대학일반 | 실시간 교육/대학뉴스
     
“정유라, 이화여대 합격 발표 전에 미리 알아”
특검, 장시호 씨 진술 받아내…합격자 정보 유출 혐의도 수사키로
2017년 01월 03일 (화) 10:49:44
   
 

[대학저널 이원지 기자] 정유라 씨가 이화여대의 특기자전형 합격자 발표가 나기 전에 이화여대에 합격한 사실을 알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3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정 씨가 이화여대의 정식 합격자 발표 전에 자신이 합격했다는 사실을 주변에 알렸다는 진술이 나왔다. 정 씨의 이대 부정 입학 및 학사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2014년 10월 정씨로부터 '이대에 붙었다'는 전화를 받았다는 최 씨 조카 장시호 씨의 진술을 확보했다. 

그해 이화여대는 10월 31일에 수시전형 체육특기자 합격자를 발표했지만 장 씨는 이보다 훨씬 전에 정 씨로부터 이화여대 합격 소식을 들었다는 것. 장 씨의 진술에 따르면 당시 정 씨는 10월 31일, 자신의 SNS에 ‘이화여대 합격’이라는 글을 올렸는데 정 씨는 이보다 먼저 자신이 합격한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것이다. 

또 특검은 정 씨의 대입을 도와준 A씨가 장 씨의 모친 최순득 씨에게도 정 씨의 이화여대 합격 사실을 알리자 최순실 씨가 “A가 비밀을 지키지 않아 화를 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인했다. 

장 씨의 진술에 따라 특검팀은 최 씨 측이 최경희 전 총장, 남궁곤 전 입학처장을 비롯한 이화여대 핵심 관계자들로부터 미리 합격자 정보를 받아봤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향후 최 전 총장, 남 전 처장 등을 소환 조사할 때 합격자 정보 유출 혐의도 수사한다는 계획이다. 


이원지 기자 wonji@dhnews.co.kr
     관련기사
· 이화여대-최순실, 블랙 커넥션 '수면 위'
ⓒ 대학저널(http://www.dh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회사소개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규약 준수 광고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주소] 08511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 9길65, 906호(가산동 백상스타타워1차) | TEL 02-733-1750 | FAX 02-754-1700
발행인 · 대표이사 우재철 | 편집인 우재철 | 등록번호 서울아01091 | 등록일자 2010년 1월 8일 | 제호 e대학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우재철
Copyright 2009 대학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h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