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대학뉴스 > 문화,예술,출판 | 실시간 교육/대학뉴스
     
경북대, 서예특별전 '진풍한운(秦風漢韻)' 개최
중국 진한 간백 연구 권위자 초청전시회
2016년 11월 16일 (수) 18:27:20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중국 진한시대의 출토문자인 간백 문자의 서체를 볼 수 있는 서예전시회가 경북대학교(총장 김상동)에서 열린다.
 
경북대는 진한 간백 연구의 권위자인 진송장 교수(중국 호남대 악록서원)와  주영령 서예가를 초청해 오는 17일부터 30일까지 경북대 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서예특별전 '진풍한운(秦風漢韻)'를 개최한다.
 
간백(簡帛)은 무덤 등에서 출토된 목간(木簡)이나 죽간(竹簡), 비단에 새겨진 고대 문자 자료다. 20세기 초 진한 시대의 간백 문자가 대량으로 출토되면서 서예의 본고장인 중국 서예사에도 변화가 왔으며 간백 문헌 연구학자의 높은 관심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서예전에 초대된 진송장 교수는 진한시대 간백 연구의 최고 권위자로 마왕퇴(馬王堆) 유적에서 출토된 백서(帛書)와 중국 4대 서원 중 하나인 호남대 악록서원에 소장된 죽간 등을 오랜 기간 연구해왔다. 공동 초청자인 주영령 선생은 현대적 표현기법을 가미한 진한 서풍의 서예작품을 통해 중국 현대 서예계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저명한 서예가다.
 
경북대 박물관장 이성주 교수는 "중국 출토문헌인 간백 연구의 권위자와 서법 예술 장인이 결합한 이번 전시회가 서법이 예술로 승화되고 있던 중국 진한시대의 서법 화풍을 들여다보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신효송 기자 shs@dhnews.co.kr
ⓒ 대학저널(http://www.dh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회사소개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규약 준수 광고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주)대학저널 | [주소] 08511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 9길65, 906호(가산동 백상스타타워1차) | TEL 02-733-1750 | FAX 02-754-1700
발행인 · 대표이사 우재철 | 편집인 우재철 | 등록번호 서울아01091 | 등록일자 2010년 1월 8일 | 제호 e대학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우재철
Copyright 2009 대학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h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