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대 연극영화학과, ‘강의실 밖 토론수업’ 화제
경성대 연극영화학과, ‘강의실 밖 토론수업’ 화제
  • 나영주 기자
  • 승인 2011.03.23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의실 벗어나 역동적이고 입체적인 수업 가져
경성대(총장 김대성) 연극영화학과(학과장 전수일)는 시네마테크부산이 주관하는 ‘지역대학과 연계한 교육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영화비평 및 토론’ 과목을 올해 1학기부터 시범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과목은 전수일 교수가 강의실을 벗어나 현장감 있는 수업방식을 모색하던 중 예술영화전용극장인 시네마테크부산에 수업방식을 의뢰하면서 이뤄지게 됐다.

수업은 영화분석(1학년), 영화연출분석(2학년), 영화비평(3학년), 현대영화분석(4학년)을 수강하는 연극영화학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다. 학생들은 한 달에 두 번 격주 화요일 저녁 7시 시네마테크부산에서 상영하는 영화를 보고 발표 및 토론 수업을 펼친다.

22일 열린 첫 수업에서 연극영화학과 학생들은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감독의 작품 ‘텐’을 감상한 후, 4학년 학생들이 진행하는 발제와 토론을 직접 참관했다. 이 자리에는 부산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겸 영화평론가 전찬일씨와 부산국제영화제연구소 초대 소장 김시무 박사가 함께했다.

전수일 교수는 “영화수업을 진행하면서도 시간이 한정된 관계로 영화 한 편을 오롯이 감상하기가 어려웠고, 또 선택한 영화도 중요한 부분만 관람하다보니 깊이 있는 공부에 늘 아쉬움이 남았다”며 “역동적이고 입체적인 수업이 이뤄짐에 따라 학생들의 사고에 유연성이 더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