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가정 등 교육약자 영재교육 수혜율 지역별로 30배 격차"
"저소득가정 등 교육약자 영재교육 수혜율 지역별로 30배 격차"
  • 대학저널
  • 승인 2016.09.18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미 의원 "교육청 관심 부족이 문제…격차 줄여야"

다문화·저소득 가정 등 교육약자 학생들의 영재교육 수혜율이 지역에 따라 최고 30배 이상 차이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 경제적 이유로 '교육 사각지대'에 놓인 학생들이 거주지를 이유로 '이중 차별'을 받게 된다는 지적이다.

18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15년 소외계층 영재교육 수혜율' 자료를 보면 전국 영재교육 대상 학생은 10만5천995명이다.

이 가운데 다문화, 저소득 가정 등 교육약자에 해당하는 학생은 1만3천967명(13.2%)에 불과하다.

교육부는 2013년 제3차 영재교육진흥종합계획(2013∼2017)을 수립해 '학생 개개인의 특기와 적성, 소질과 잠재력을 계발하는 영재교육(수원성 교육)'을 추진하고 있다.

각 시도교육청은 영재교육이 필요한 학생을 선발해 대학의 영재교육원이나 학교 내 영재반을 운영하는 방식으로 영재교육을 운영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잠재력이 있는 다문화, 저소득 가정 등 교육약자가 교육혜택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이들에 대한 영재교육 기회를 확대하도록 했다.

그런데도 교육 약자의 영재교육 수혜율은 10%대에 머무는 실정이다.

교육부가 목표로 잡은 교육약자 수혜율인 10%(전국 평균)는 간신히 넘겼지만, 지역별 격차가 심해 여전히 상당수 교육청에서 5% 미만의 수혜율을 보인다.

충북의 경우 전체 영재교육대상자 2천950명 중 교육약자는 888명(30.1%)으로 전국에서 교육약자 수혜율이 가장 높다. 다음으로 세종 531명 중 159명(29.9%), 전북 2천461명 중 635명(25.8%), 경북 5천916명 중 1천469명(24.8%) 등으로 교육부 목표치를 2∼3배 상회한다.

반면 충남은 2천875명 중 31명(1.1%)으로 충북의 약 30분의 1 수준이다.

이 밖에도 대전 3천630명 중 83명(2.3%), 서울 1만7천102명 중 556명(3.3%), 전남 2천336명 중 101명(4.3%) 등 6개 시도교육청에서 5% 미만의낮은 수혜율을 보였다.

이 의원은 "지역별 영재교육 수혜 편차가 크다는 것은 사는 지역에 따라 영재교육 지원 기회를 박탈당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거주지역을 이유로 '이중 차별'을 받는 거나 다름없다. 교육 형평성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교육약자에 대한 영재교육 비율이 낮은 건 시도교육청의 관심 부족 때문"이라며 "의지를 갖고 지역별 격차를 줄여가는 게 주어진 과제"라고 밝혔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