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응시자 대폭 ↓, 학령인구감소 '본격화'
수능 응시자 대폭 ↓, 학령인구감소 '본격화'
  • 정성민 기자
  • 승인 2016.09.11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학년도 수능에 60만 5988명 지원···전년 대비 2만 5199명 감소

[대학저널 정성민 기자]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 응시자 수가 대폭 감소했다. 이에 학령인구감소가 본격화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원장 김영수·이하 평가원)은 '2017학년도 수능 응시원서 접수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평가원에 따르면 2017학년도 수능에는 총 60만 5988명이 지원했다. 이는 2016학년도 총 응시자 수 63만 1187명에 비해 2만 5199명 감소한 수치. 특히 2012학년도 수능부터 지원자가 감소한 이래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구체적으로 재학생이 전년 대비 2만 2712명 감소한 45만 9342명(75.8%) 지원했고 졸업생은 970명 감소한 13만 5120명(22.3%), 검정고시 등 기타 지원자는 1517명 감소한 1만 1526명(1.9%) 지원했다. 성별로는 남학생이 전년 대비 1만 3332명 감소한 31만 451명(51.2%), 여학생은 1만 1867명 감소한 29만 5537명(48.8%) 지원했다.

영역별 응시자 수는 ▲국어 영역 60만 4079명(99.7%) ▲수학 영역 56만 9808명(94.0%) ▲영어 영역 59만 9170명(98.9%) ▲한국사 영역 60만 5988명(100%) ▲탐구 영역 59만 789명(97.5%) ▲제2외국어/한문 영역 9만 4359명(15.6%)으로 나타났다.

수학 영역 지원자 가운데 '가'형 선택자는 19만 312명(33.4%), '나'형 선택자는 37만 9496명(66.6%)이었다. 탐구 영역 지원자 가운데 사회탐구 영역 선택자는 32만 2834명(54.6%), 과학탐구 영역 선택자는 26만 0011명(44.0%), 직업탐구 영역 선택자는 7944명(1.4%)이었다.

또한 사회·과학·직업탐구 영역에서 최대 과목수인 2과목을 선택한 지원자는 58만 9022명으로 사회·과학·직업탐구 영역 선택자(59만 0789명)의 99.7%를 차지했다. 사회탐구 영역 지원자 가운데 18만 8061명(58.3%)이 '생활과 윤리'를 선택했고 과학탐구 영역 지원자 가운데 15만 6733명(60.3%)이 '생명 과학Ⅰ'을 선택했다. 직업탐구 영역의 경우 3316명(41.7%)이 '상업 경제'를, 제2외국어/한문 영역의 경우 6만 5153명(69.0%)이 '아랍어Ⅰ'을 선택했다.

한편 2017학년도 수능은 11월 17일에 실시된다. 2017학년도 수능에서 국어 영역은 공통으로, 수학 영역은 문·이과에 따라 '나형·가형'으로 치러진다. 한국사 영역이 필수로 반영됨에 따라 한국사 영역에 응시하지 않으면 수능 성적 전체가 무효 처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