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 사업 확대, 발전 기금 확충"
"수익 사업 확대, 발전 기금 확충"
  • 정성민 기자
  • 승인 2011.03.19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덕호 한양대 총장 취임..재정확충 등 과제 제시

"재정 확충 문제는 우리 대학(한양대)이 당면한 가장 시급한 과제 중의 하나입니다. 경영 효율화를 통해 재정 건전성을 확보하고, 각종 수익 사업들을 확대할 것이며, 발전 기금 확충을 위해 학교 밖으로 더 힘차게 뛰겠습니다."

임덕호 한양대 총장이 공식 취임하면서 새로운 한양대의 비전과 미래를 제시했다. 임 총장의 취임식은 지난 18일 한양대 백남음악관 메인홀에서 열렸으며 최선근 한양대 이사장, 김영길 한동대 총장, 박철 한국외대 총장, 정규수 한양대 총동문회장 등 내외 귀빈들이 참석했다. 

임 총장은 취임사를 통해 △'New Hanyang 2020'의 전략과 과제 실천 △자율 경영 확대 △경영 효율화 △재정 확충 △소통 강화 등을 임기 중 추진할 중점과제로 제시했다.

임 총장은 "'New Hanyang 2020'의 전략과 과제들을 실천에 옮기는 일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면서 "'New Hanyang 2020'이야말로 한양 100년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혁신하는 지름길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임 총장은 "이제 권한과 책임을 함께 나눠 가져야 한다. 양 캠퍼스는 부총장 책임 아래 자율 경영이 확대돼야 하며 각 단과대학 역시 학장의 책임 아래 자율적으로 운영돼야 한다"며 "대학 본부의 기능은 기획과 통제 기능에서 기획과 지원 기능으로, 단과대학의 기능은 전달과 보고 기능에서 기획과 집행 기능으로 전환돼야 한다"고 말했다. 단, 임 총장은 "자율 경영에는 반드시 책임이 뒤따라야 한다"면서 자율 경영 확대와 함께 책임 경영도 확대하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임 총장은 "경영 효율화와 한양의 품격을 높이는 일에 보다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물론 대학은 일반 기업들처럼 경제적 이윤을 추구하는 조직은 아니지만 효율적 경영과 행정의 뒷받침 없이 품격 있는 교육과 연구를 창출해낼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임 총장은 "특히 재정 확충 문제는 우리 대학이 당면한 가장 시급한 과제 중 하나"라며 "경영 효율화를 통해 재정 건전성을 확보하고, 각종 수익 사업들을 확대할 것이며, 발전 기금 확충을 위해 학교 밖으로 더 힘차게 뛰겠다"고 밝혔다.

이어 임 총장은 "임기 중에 한양 100년의 꿈을 이룰 혁신적 도약을 위해 여러분과의 약속을 성실히 이행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무엇보다도 중요한 한양 가족과의 소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