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공대, 구리 단일층 투명터치패널 기술 개발 성공
금오공대, 구리 단일층 투명터치패널 기술 개발 성공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6.07.26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봉철 교수 연구팀, 관련 기술 학술지에 게재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금오공과대학교(총장 김영식) 기계시스템공학과 강봉철 교수 연구팀이 구리 단일층 투명터치패널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구리는 전자 제품과 부품에 많이 사용된다. 제품들이 소형화됨에 따라 미세한 크기로 구리배선을 만드는 공정이 필요하게 됐다. 기존 구리배선은 도금 또는 반도체 제조 공정을 이용해 제작됐으나 복잡한 제작과정과 더불어 유해한 오염물질을 다량으로 배출하는 문제가 있었다. 또한 높은 공정온도를 요구하기 때문에 열에 취약한 플라스틱 필름을 기반으로 하는 유연(플렉서블) 전자기기 제작에는 한계를 나타냈다.

강봉철 교수 연구팀은 일반적인 구리소재와 달리 나노입자상의 구리는 낮은 온도에서도 쉽게 녹는 현상을 확인했다. 이러한 원리를 바탕으로 저렴한 광통신용 레이저를 사용해 원하는 부분만 순간적으로 용융·응집시켜 산화 없이 연속적인 구리막을 형성할 수 있음을 실험적으로 규명했다. 이는 구리나노입자에 광흡수 반응의 강도를 낮추고 지연시켜 깊고 균일한 소결반응을 유도하게 된다. 이러한 방법은 산화 반응을 최소화하면서 소결반응을 안정화시키기 때문에 높은 전도성과 품질을 확보할 수 있다.

강봉철 교수는 "고 전도성, 고 정밀, 고 품질을 갖는 구리 배선전극을 기존 유리 기판뿐만 아니라 내열성이 낮은 플라스틱 필름기판에도 제작할 수 있게 됐다"며 "이번 연구에서 개발한 구리기반 투명터치 패널을 실제 생산에 적용한다면 모바일·웨어러블 기기 시장의 제조 혁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 6월 28일 재료 및 화학분야의 세계적 권위지인 '케미스트리 오브 머트리얼즈(Chemistry of Materials, 피인용지수: 9.407)'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