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국립대 연합 체제 구축해야"
부산대, "국립대 연합 체제 구축해야"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6.07.22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호환 총장, 전국 거점국립대학교 총장협의회에서 연합대학 체제 제안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전국 거점 국립대 총장들이 학령인구 감소에 대비해 지역별 연합대학 체제를 구축하는 것에 적극 동의했다.

부산대학교(총장 전호환)는 22일 부산대 대학본부 6층 교무회의실에서 '제3차 2016년도 전국 거점국립대학교 총장협의회'를 개최했다.

전국 거점국립대학교 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부산대와 강원대·경북대·경상대·서울대·전남대·전북대·제주대·충남대·충북대 등 전국 10개 국립대학 총장들의 협의체이다. 이번 협의회에는 제주대와 서울대를 제외한 8개 대학 총장들이 참석했다. 교육부에서는 이의석 국립대학자원관리팀장 등이 참석해 국립대학자원관리시스템 구축사업 경과를 보고하고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날 부산대 전호환 총장은 '부산지역 국립 연합대학 체제' 추진에 대한 필요성을 적극 제안했다. 각 지역의 국립대학 간 연합을 통한 재구조화 유도를 위해 사업비 규모 확대 등을 교육부에 요청했다.

전호환 총장은 "학령인구 급감으로 오는 2023년 고교 졸업생 수는 39만 6000명으로 감소하고 대학 진학률의 동반감소로 대학 진학자 수가 현재의 절반 이하인 24만 명 이하로 예상된다"며 "대학자원의 효율성 및 대학교육의 질적 고도화, 지역 국립대학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새로운 발전모델인 연합대학 체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다른 대학 총장들도 적극적인 공감을 표했다. 각 대학들은 향후 지역별 상황에 적합한 연합체제 모델 등 추진방안을 적극 모색키로 하는 등 지속적인 논의와 가능한 합의안을 도출하는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또한 전호환 총장은 '대학발전기금 운용관리법' 제정과 대학발전기금 운용에 이차(利差)보전 제도 도입 및 세액공제 세율 확대를 제안했다. 이와 함께 국립대 자산 처분 시 매각 대금의 국고 귀속이 아닌 대학회계 귀속이나 시설 사업비 배정 조건으로 매각하는 방안 등을 제시해 참석한 총장들이 교육부와 국회에 적극 건의키로 함께 의견을 모았다.

이외에도 전 총장은 등록금 자율화를 통한 명문 사립대학 육성의 필요성과 지역 거점대학 육성을 위한 역내 학생들의 국가 장학금 우선 지급 방안, 통일한국 시대에 대비한 교원양성 전문대학원 체제로의 변환 등도 제안했다.

회장교인 충북대 윤여표 총장은 이날 갈수록 악화되는 대학의 재정건전성 확보를 위해 기존의 산학협력단 회계와 대학발전기금재단으로부터 대학병원회계 전입을 통해 대학병원 교수들의 연구비 등 재정 지원을 해오던 것을 상당부분 대학병원회계 자체적으로 부담하도록 제안했다. 참석한 총장들도 동의를 표했다. 다만 그 부담 비율은 각 대학별 상황에 맞게 책정하도록 결의했다.

또한 협의회는 '2016 거점 국립대학교 제전' 행사를 올해 처음 개최하기로 했다. 이 행사는 전국 10개 거점 국립대학 학생들과 교수‧직원이 참가한다. 체육대회를 통해 거점 국립대학들 간의 화합과 소통과 발전을 도모하는 것이 목적이다. 오는 9월 29일부터 30일까지 전북대에서 개최할 계획이다.

한편 협의회는 차기 제4차 전국 거점국립대학교 총장협의회 회의를 오는 9월 22일 전남대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