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익 신뢰성' 정밀 검증…공무원 시험 제외까지 검토
'토익 신뢰성' 정밀 검증…공무원 시험 제외까지 검토
  • 대학저널
  • 승인 2016.04.17 2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처, '성적조작 공시생' 토익도 부정행위…"점수 어떻게 믿나"
토익위원회 등에 공문 보내 관리방안·개선계획 요구

인사혁신처는 최근 공무원 시험 성적을 조작했다가 검거된 송 모(26) 씨가 '7급 지역인재' 공채에 응하기 위해 치른 토익시험에서까지 부정행위를 한 사실이 드러남에 따라 토익시험을 정밀 검증하기로 했다.

특히 토익시험 주최 측에서 강도 높은 보완 대책을 내놓지 않는다면 토익을 공무원 시험에서 제외하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기로 했다.

인사처 관계자는 1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토익 점수를 신뢰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며 "토익시험에 대해 면밀히 살펴보고 있으며, 신뢰성이 담보되지 않는다면 공무원 시험에서 토익을 배제하는 방안까지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사처 관계자는 이어 "토익시험이 그토록 허술하게 관리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는데 어떻게 토익성적을 인정할 수 있겠냐"면서 "토익시험 주최 측에서 상당한 수준의 강화 방안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 조사 결과를 보면 송씨는 지난해 2월8일 토익시험에서 약시(교정시력 0.16) 판정 내용이 담긴 허위진단서를 제출해 일반 응시생보다 시험시간을 늘려 받았다.

송씨는 같은 해 2월7일 토익시험에서도 같은 진단서를 제출해 독해(R/C) 영역 시험시간을 75분에서 90분으로 늘려 받았다.

송씨의 토익 점수는 2014년에는 자격요건인 700점에 미달했으나 이듬해 2월에는 700점을 넘어섰다.

인사처는 토익시험을 관리하는 YBM시사 한국토익위원회에서 장애인 응시 관련 규정을 준수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인사처는 엄격한 시험 관리를 위해 최근 YBM시사 한국토익위원회에 공문을 보내 장애인 편의지원 운영 현황과 개선 계획을 요구했다.

인사처는 토익위원회 뿐만 아니라 토플, 플렉스(FLEX), 지텔프(G-TELP) 등 4개 영어능력검정시험 시행 기관과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을 관리하는 국사편찬위원회에도 같은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토익이 국가공무원 시험에서 배제된다면 수험생들 사이에 상당한 파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국가공무원 5급 공채 시험과 외교관후보자 선발 시험, 그리고 이번에 문제가 된 지역인재 7급 공채시험은 일정 점수 이상의 토익과 토플, 텝스, G-TELP, FLEX 성적을 요구하고 있다.

그렇지만 수험생 가운데 80% 이상이 토익 점수를 제출할 정도로 토익이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또 국가공무원 7급 공채 시험의 경우 현재는 자체적으로 영어 시험을 출제하고 있지만, 2017년부터는 토익이나 토플, 텝스와 같은 영어능력검정시험으로 대체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인사처 관계자는 "지금은 토익위원회 등에 공문을 보내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단계"라면서 "현 상황에서 토익시험을 배제할지 구체적으로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