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2017학년도 대학입학전형 발표
인하대, 2017학년도 대학입학전형 발표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6.03.24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학년도 모집인원의 66.7% 수시모집, 33.3% 정시모집 선발

인하대학교(총장 최순자)가 2017학년도 입학전형을 발표했다.

인하대는 2017학년도 전체 모집인원의 66.7%인 2503명을 수시모집으로, 33.3%인 1247명을 정시모집으로 선발한다.

전형별 선발인원을 살펴보면 수시 모집으로는 학생부종합전형 1151명, 학생부교과전형 425명, 논술전형 859명, 특기·실기전형 68명으로 전년 대비 학생부위주전형 선발인원은 10명 확대, 논술전형 선발 인원은 80명 축소됐다.

정시모집으로는 가군 426명, 나군 504명, 다군 317명을 선발한다. 단, 학과개편에 따라 전형 및 학과별 모집인원이 조정될 수 있으므로 추후 모집요강을 반드시 확인해야한다.

학생부종합전형은 전년도와 동일하게 1단계 서류종합평가 100%, 2단계 서류종합평가 70%와 면접 30%를 합산해 선발한다. 고른기회, 농어촌학생, 특성화고졸재직자, 서해5도지역출신자전형은 서류종합평가 100%로 선발한다.

학생부종합전형의 가장 큰 변화는 교사추천서 제출을 폐지, 수험생과 교사의 전형준비 부담을 줄인 것이다.

학생부교과는 1단계 학생부교과 100%, 2단계 학생부교과 70%와 면접 30%를 합산해 선발한다. 논술우수자전형은 논술 70%와 학생부교과 30%를 반영해 선발한다. 수능최저학력기준은 논술우수자전형에만 적용된다.

한편 수시모집으로 선발하는 예체능 학과가 확대됐다. 기존에 선발하던 체육교육과, 스포츠과학, 연극영화(연기) 외에 미술, 시각정보디자인, 연극영화(이론·연출)도 실기위주전형으로 선발한다.

각 전공별 전형방법과 선발인원을 살펴보면 미술과 시각정보디자인은 학생부교과 30%와 실기 70%를 반영해 각 9명씩 선발하고 연극영화(이론·연출)은 학생부교과 60%와 실기 40%를 반영해 7명을 선발한다.

정시모집은 전년도와 동일하게 예체능계열을 제외한 모든 학과에서 수능 100%로 선발한다.

정시모집의 가장 큰 변화는 다군 선발 학과가 확대된 것이다. 올해는 생명공학과, 건축공학과, 전자공학과, 국제통상학과, 의예과가 다군으로 이동하면서 다군 배치 학과가 확대됐다.

정시모집의 또 다른 변화는 올해 처음으로 모든 수험생이 응시해야하는 필수과목으로 지정된 한국사 영역의 반영방법이다. 인하대는 한국사를 등급에 따른 가산점 부여 방식으로 반영한다.

인문계는 1에서 4등급까지 10점, 5에서 6등급까지 9점, 7에서 9등급까지 8점의 가산점을 부여하고 자연·예체능계는 1에서 5등급까지 10점, 6에서 7등급까지 9점, 8에서 9등급까지 8점의 가산점을 부여한다.

또한 인문, 자연계열 분리 모집 학과를 확대해 수험생들의 학과 선택의 폭을 더욱 넓혔다.

기존에 분리 모집하던 공간정보공학과, 건축학과, 글로벌금융학과, 아태물류학부, 의류디자인학과, 간호학과 외에 컴퓨터정보공학과, 소비자학과, 식품영양학과가 추가돼 총 9개 학과를 수시모집의 학생부교과와 논술전형, 정시모집의 일반전형에서 분리 모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