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연구팀, 60억원 규모 연구개발사업 유치
전남대 연구팀, 60억원 규모 연구개발사업 유치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5.09.24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대 민정준 교수팀, 6년간 미래창조과학부 ‘미래유망융합기술 파이오니어사업’
▲ 전남대 민정준 교수

전남대학교(총장 지병문) 교수들로 구성된 연구단이 정부의 ‘미래유망융합기술 파이오니어사업’을 유치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최근 ‘2015 미래유망융합기술 파이오니어사업’ 심사 결과 전남대 민정준 교수(의과대학 핵의학교실)를 단장으로 한 ‘양자에너지변환을 통한 암 테라노스틱스 융합기술사업단’을 선정했다.

사업단은 10월 1일부터 6년 동안 최대 60억원의 연구비를 지급받아 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사업단에는 민정준 교수를 비롯 최현일·홍영진(의대 미생물학), 김근중(자연대 생물학), 배우균(의대 내과학), 윤미선(의대 방사선종양학), 현 훈(의대 의생명과학) 교수가 참여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전남대 사업단의 연구과제는 빛이나 방사선 에너지를 음향신호나 열에너지로 전환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것으로 암 진단과 치료에 획기적 진전을 이룰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의료기술의 패러다임 변화 추세에 발맞춘 방사선 유도 음향영상기술에 대한 도전적인 연구라는 점에서 세계 의료시장을 선도할 파이오니어적 아이템으로 평가됐다.

민정준 교수는 “방사선 유도 음향영상을 이용한 ‘테라노스틱스(치료+진단)’ 기술 개발연구는 세계 최초로 시도되는 것”이라며 “성공할 경우 질병의 진단 및 치료에 획기적 진전이 기대되며 경제·산업의 파급효과도 대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