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하 150도에 얼지 않는 물이 있다?"
"영하 150도에 얼지 않는 물이 있다?"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5.09.23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IST 김채운 교수 연구결과, 美국립과학원회보에 공개

일반적으로 물은 섭씨 0도에서 얼고 100도에서 끓는다. 그런데 이를 뒤집는 연구결과가 공개돼 화제다.

UNIST 자연과학부 김채운 교수가 연구한 '영하 150도에서도 액체 상태로 존재하는 물'이 지난 22일 자연과학분야의 세계적인 학술지인 '미국 국립과학원회보 9월호'에 소개됐다.

물은 화학적으로 매우 간단한 분자들로 이루어져 있으나 물리적 특성은 매우 복잡하다. 물이 어는점 이하에서 액체의 상태를 유지하는 '과냉각' 상태가 되면 물리적 특성이 보통 액체와 크게 달라진다. 이는 물의 내부 구조가 고밀도와 저밀도 상태로 급격히 반복 변화한 끝에 생긴 결과로 해석된다.

김채운 교수는 미세 플라스틱 관에 물을 넣고 이를 2000기압 상태에서 영하 190도까지 냉각시켜 고밀도 고체 상태의 얼음을 유도했다. 이 플라스틱 관을 구부려 얼음에 틈(crack)을 만들고 1기압 상태에서 플라스틱 관의 온도를 점차 높였다. 그 결과 영하 150도 지점에서 얼음이 녹아 틈이 사라지는 것을 관찰했다. 영하 150도에서 얼음이 녹아 물이 된 것.

또한 김채운 교수는 X-선이 물체에서 반사되는 현상을 이용한 X-선 회절 실험에서 고밀도의 고체 상태인 얼음이 저밀도 상태로 급격히 변하는 것을 관찰했다.

김채운 교수는 "20년 동안 가설로 남아있던 이론을 강력히 뒷받침하는 결정적인 실험적 증거를 찾아냈다는 점에서 학술적 의미가 크다"며 "물의 정교한 이론 모델의 정립은 물리, 화학 등의 기초과학뿐만 아니라 생명공학 등 공학 분야에서도 막대한 파급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의 '중견연구자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