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6곳 중 1곳 입학사정관 1명이 100명 넘게 심사"
"대학 6곳 중 1곳 입학사정관 1명이 100명 넘게 심사"
  • 정성민 기자
  • 승인 2015.09.02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리 보는 2015국감] 성균관대 318명, 서울대 137명, 고려대 110명 등

▶유은혜 의원(출처- 공식 사이트)
대학 6곳 중 1곳은 입학사정관 1명이 100명 넘는 학생을 심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임사정관(교수 제외) 4명 중 3명은 비정규직 또는 무기 계약직 신분이었다. 이에 따라 입학사정관 신분 안정을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유은혜 의원(경기 고양 일산 동구)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입학사정관 지원대학 입학사정관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5학년도 신입생 4명 중 1명(25.6%, 3만 9558명)은 입학사정관이 참여·평가하는 학생부종합전형으로 선발됐다. 

특히 입학사정관 1인당 심사인원 수를 살펴보면 대상대학 64교 중 10교는 위촉사정관을 포함하더라도 입학사정관 1인당 심사인원이 100명 이상이었다.

구체적으로 성균관대는 입학사정관 1인당 심사인원이 300명이 넘었으며 중앙대와 경인교대는 200명을 상회했다. 이 밖에 서울대, 고려대 등 서울 주요 대학들도 입학사정관 1명이 심사해야 하는 학생 수가 평균 100명 이상이었다.

이에 대해 유 의원은 "교육부 정책에 따르면 1단계(~2009년·내실화), 2단계(2010~2011년·확대), 3단계(2012년·정착)를 거쳐 2012년이면 입학사정관제가 정착됐어야 한다"면서 "하지만 입학사정관 1명이 심사하는 학생 수는 2012학년도 61명에서 2014학년도 76명까지 증가하다 2015학년도 69명으로 다소 감소하기는 했지만 여전히 2012학년도만큼 상황이 개선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한 대다수 입학사정관들의 신분이 여전히 비정규직 또는 무기계약직으로 밝혀졌다. 실제 2014년 전임사정관(교수 제외)의 76.3%(545명)가 비정규직이거나 무기계약직이었다. 해당 대학 교직원이 전임사정관으로 발령된 전환사정관(모두 정규직, 2014년)을 제외하면 83.6%까지 비율이 높아졌다.

대학별로는 경기대 등이 비정규직 비율(채용사정관 기준) 80%를 넘었고 고려대, 이화여대, 홍익대 등도 60% 이상이었다. 연세대는 비정규직으로 채용한 전임사정관이 없지만 채용사정관 전원이 무기계약직이었다.

유 의원은 "대학이 전임사정관으로 채용한 사정관 중 정규직은 10명 중 2명이 채 안 되며 나머지는 모두 비정규직이거나 무기계약직 형태"라며 "이 같은 불안정한 고용 여건에서 입학사정관의 책임감 있고, 안정적인 업무 수행을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유 의원은 "입학사정관의 신분이 불안정할수록 외부 입김이 작용할 가능성은 커질 수밖에 없으므로 입학사정관의 신분 안정을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면서 "교육부는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대학들의 준비 정도에 맞게 입학사정관 선발 규모를 조정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