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운동단체 "전현직 교사 75%, 한국사 국정화 반대"
교사운동단체 "전현직 교사 75%, 한국사 국정화 반대"
  • 대학저널
  • 승인 2015.08.09 2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교육정책교사연대 온라인 설문조사

전·현직 교사 4명 중 3명이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에 반대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현직교사들의 교육운동단체인 한국교육정책교사연대는 이달 5∼8일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 문제와 관련해 교사 등 1만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한 전·현직교사 479명 가운데 361명(75%)이 국정화에 반대했다고 9일 밝혔다.

국정화에 '매우 반대한다'는 의견이 283명으로 59%를 기록했고 '반대한다'는 응답은 78명(16%)으로 집계됐다.

반면 국정화에 '매우 찬성한다'는 48명(10%), '찬성한다'는 51명(11%)에 각각 그쳤다.

국정화는 현재 민간출판사가 만드는 중·고등학교 역사 교과서를 국가가 발행하는 방식으로 바꾸는 것을 말한다.

전·현직 교사 241명(67%)은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에 반대하는 이유로 '국가에 의한 일률적 역사 해석'을 꼽았다. 그 다음으로 106명(29%)은 역사 해석의 다양성을 인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386명(81%)은 그동안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교육계의 논의가 충분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설문조사에서 전·현직 교사가 아닌 일반인 응답자 65명을 포함해도 국정화에 반대한 의견이 407명이다. 전체 응답자 544명의 75% 수준이다. 

최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각각 국정화를 지지한다는 견해를 밝힌 데 대해서도 부적절하다는 응답이 각각 70%를 넘었다.

앞서 김 대표는 지난 1일 "역사 교과서를 국정 교과서로 바꾸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고, 황 부총리도 최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 가능성에 대해 "필요하면 국정화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정부는 오는 9월 말까지 현재 검정체제인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 전환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