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논술고사, 고교 교육과정 내 출제
건국대 논술고사, 고교 교육과정 내 출제
  • 김준환 기자
  • 승인 2014.09.29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시시간 단축, 문항수 축소 등 논술 준비 부담 완화

건국대학교(총장 송희영)는 지난 27~28일 이틀간 치러진 2015학년도 신입학 수시모집 논술고사에서 자연계, 인문사회계I, 인문사회계II 논술고사의 제시문을 대부분 고교 교과서에서 인용하고, 문제도 고교 교과 과정 내에서 출제했다고 밝혔다.

이 대학에 따르면 28일 치러진 건국대 인문사회계I 논술고사에서는 사회에서 개인이 행하는 역할과 ‘공동체와 개인’의 관계를 주제로 설문조사 결과를 분석하고 자신의 견해를 묻는 문제가 출제됐다.

공동체주의적 사고와 개인주의적 사고에 관한 고교 교과서 지문과 시, 설문조사 도표 등 4개 제시문을 주고 공동체주의적인 사람 중에선 적극적 행동성향을 보이는 사람이 많고, 개인주의적 사람 중에는 소극적인 행동성향을 보이는 사람이 많은 이유를 분석하라는 문제가 나왔다.

제시문은 고교 ‘윤리와 사상’ 교과서와 ‘문학’ 교과서, 서경식의 ‘시대의 증언자 쁘리모 레비를 찾아서’ 등에서 출제됐다.

경영대학과 상경계열 학생들이 응시한 인문사회계열II 논술고사에서는 ‘생명중심주의’를 주제로 고교 ‘생활과 윤리’ 교과서에 나오는 지문과 구제역-조류인플루엔자 등 가축 전염병 방역을 위한 대규모 살처분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한국일보 신문칼럼을 제시하고 이를 분석하는 문제가 출제됐다.

27일 치러진 자연계 논술고사에서는 수학(공통)문제와 과학 1과목(생명과학, 화학, 물리 과목별 과학 2문항) 등 모든 과목 문제의 제시문을 고교 교과서 내에서 출제했다.

생명과학, 화학, 물리는 고등학교 교과과정에 나오는 기초 과학 지식과 과학적 원리, 이를 바탕으로 한 문제해결 능력을 평가하는 방식으로 출제했다.

건국대의 올해 논술고사는 고사시간도 단축되고 논술고사 문항수도 축소됐다. 논술고사는 120분에서 100분으로 시간이 단축되며 인문사회계2(상경, 경영대학)의 수리 4문항이 3문항으로 축소됐다.

논술 인문사회계의 문항별 논술 글자 수도 500~600자였던 문항은 400~500자로, 900~1100자였던 문항은 800~1000자로 축소해 논술 부담을 줄였다. 논술 80%와 학생부 20% 반영에서 2015학년도에는 논술 60%와 학생부 40% 반영으로 변경했다.

한편 2015학년도 건국대 KU논술우수자전형에는 550명 모집에 1만 9314명이 지원해 35.12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