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운대, "수시에서 학생부(종합)전형으로 정원 내 43.8% 선발"
광운대, "수시에서 학생부(종합)전형으로 정원 내 43.8% 선발"
  • 정성민 기자
  • 승인 2014.02.28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학년도 신입학 전형계획 발표···고른기회 입학전형 신설
논술 선발인원 대폭 축소···공교육 정상화 기여에 초점

광운대학교(총장 천장호)가 논술선발인원을 대폭 축소하는 대신 수시모집에서 학생부(종합)전형으로 정원 내 43.8%의 인원을 선발하고 고른기회 입학전형을 신설하는 등 공교육 정상화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2015학년도 입학전형을 실시한다.

광운대는 28일 2015학년도 신입학 전형계획을 발표했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광운대는 2015학년도에 정원내 1758명, 정원외 233명 등 총 1991명의 신입생을 선발한다. 모집시기별로는 수시모집에서 정원내 모집인원의 55%인 965명을 선발하며 나머지 45%인 793명은 정시모집으로 선발한다. 

특히 광운대는 2015학년도 신입학 전형에서 △'꿈과 끼'를 키우는 학교교육 정상화 △대입부담 완화라는 현 정부의 교육정책을 충실히 반영했다.

이에 따라 수시모집 전형은 학생부(종합·교과)전형과 논술전형 위주로 개편, 전형방법이 6개로 간소화됐으며 로봇특기자, 어학특기자 등 특기자 전형은 폐지됐다. 무엇보다 광운대는 수시모집에서 입학사정관이 평가에 참여하는 학생부(종합)전형의 선발비율을 정원 내 43.8%로 확대함으로써 '꿈과 끼'를 가진 우수 지원자들의 입학 기회를 넓혔고 학생부(교과)전형을 통해서도 281명을 선발한다. 또한 광운대는 대학의 사회적 책무성 제고라는 측면에서 고른기회 입학전형을 신설, 정원 내 5.2%에 해당되는 93명을 선발하며 논술전형은 전년도 348명에서 240명으로 선발인원을 대폭 축소했다.

전형별 선발방법의 경우 학생부(종합)전형인 광운참빛인재전형과 글로벌인재전형은 1단계에서 서류평가 100%로 3배수를 선발한 뒤 2단계에서 1단계 성적 60%와 심층면접 40%를 반영, 최종합격자를 선발한다. 심층면접은 지원자의 인성, 성장잠재력 등에 대한 평가와 제출서류에 대한 진위 여부 확인 등으로 진행된다. 단 교과지식을 묻는 문제는 출제되지 않는다.

특히 학생부(종합)전형 평가에서는 공교육 정상화를 저해하는 전형요소(외부수상실적, 공인어학성적 등)가 일절 반영되지 않아, 이를 자기소개서에 기술하는 경우 0점 처리된다. 이 외에도 논술우수자전형은 논술성적 60%와 학교생활기록부 교과 40%로 학생을 선발한다. 논술문제는 계열별로 2문제가 출제되고 고교 교과과정의 수준을 벗어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출제될 예정이다.     

또한 793명을 선발하는 정시모집 전형은 전년도와 동일하게 가, 나, 다군에서 신입생을 선발하며 다군 생활체육학과를 제외하고 수능 100%로 선발한다. 계열별로는 자연계열은 가, 나군에서(단 생활체육학과는 다군) 그리고 인문계열은 가, 다군에서 각각 선발한다. 
  
부경희 광운대 입학처장은 "광운대는 2015학년도 신입학 전형에서 수험생의 대입 준비 부담을 완화하고 꿈과 끼를 가진 우수 인재를 선발하는 데 역점을 뒀다"면서 "특히 학생부(종합)전형 확대, 정원 내 고른기회 입학전형 확대, 논술전형 선발비율 대폭 축소 등 공교육 정상화에 기여할 수 있는 요소들을 중점적으로 반영했으며 이 과정에서 고교 현장을 누구보다 잘 아는 현직 교사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