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지킴이, 유니콥터 하늘을 가르다”
“울산 지킴이, 유니콥터 하늘을 가르다”
  • 이원지 기자
  • 승인 2013.06.04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IST, 재난 현장·환경 오염 감시 가능한 구형 비행체 개발

“앞으로 지형에 상관없이 자유로운 이착륙이 가능하고, 카메라 등의 다양한 센서를 부착할 수 있는 ‘유니콥터’가 24시간 울산 전역을 살피는 울산 지킴이가 될 것입니다.”

UNIST(울산과기대, 총장 조무제) 염영일 석좌교수(기계및신소재)는  ‘유니콥터’의 첫 비행 소감을 이같이 말했다.  

유니콥터는 UNIST 공동 연구팀(기계및신소재공학부 염영일 석좌교수, 배준범 교수, 문재성 연구 교수, 김충현 외부 연구원)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전기 동력 구형 비행체다.

‘유니콥터’는 하나의 로터로 비행이 가능한 무인 비행체다. 원격 조종이 가능하고, 실시간 영상 송수신이 가능하다. 또한 기존에 주로 연구 및 개발된 멀티콥터보다 가볍고 작아서 (지름 48cm, 무게 370g) 구동이 상대적으로 빠르다. 그러나 무게가 가벼워 비행 도중 바람의 영향을 받곤 한다. 
<로터 : 회전날개부분의 총칭, 멀티콥터 : 여러 개의 로터로 비행을 하는 회전날개 비행체. 로터의 개수에 따라 쿼드콥터(4개의 로터), 헥사콥터(6개의 로터) 등으로 구분한다.>
 
유니콥터는 특히 다양한 지형에서도 안전하게 이착륙이 가능해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재난 현장의 상황 파악에 유용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염 교수는 “울산같이 공장이 밀집돼 유해한 화학 물질 유출 위험이 높은 지역의 환경오염 감시에 유용하다”면서 “좁은 공간 및 건물 내에서도 비행이 가능하므로 군사용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