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보건대 조태영 팀장의 남몰래 베푼 선행 '화제'
대구보건대 조태영 팀장의 남몰래 베푼 선행 '화제'
  • 박초아 기자
  • 승인 2013.04.18 15: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월 10만 원씩 후원, 감사 메시지 통해 알려져

남몰래 선행을 베풀어 온 한 대학 교직원이 화제가 되고 있다.

대구보건대학교(총장 남성희) 감사팀 조태영 팀장은 지난 2011년 2월부터 가정형편이 어려운 한 학생에게 매월 10만 원씩 후원해 왔다.

교내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한 학생과 대화를 하던 중 실질적인 가장 역할을 하는 것을 알고 돕기로 결정했던 것.  조 팀장의 선행은 이 학생이 2013년 2월 졸업하고 취업할 때까지 계속됐다.

이 같은 사실은 학생의 메시지 때문에 알려졌다. 후원과 취업에 도움을 주셔서 대학병원 물리치료사로 일하게 됐다는 메모와 함께 감사선물이 조 팀장의 근무지로 배달된 것. 

이처럼 남몰래 선행을 베푼 조 팀장은 최근 교육부장관 표창을 받으면서 겹경사를 맞았다. 대구보건대에 따르면 조 팀장이 장관상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국민교육발전에 이바지한 공을 인정받았기 때문. 조 팀장은 지난 2004년부터 대구보건대에 근무하면서 업무 매뉴얼 제작을 통한 행정의 효율성을 제고하고 법인 운영의 투명성과 재정 여건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또 교원의 권익구제 활동과 행정업무 개선을 위해 수시로 제안을 하는 등의 대학발전에도 크게 기여했다. 

조 팀장은 “누구든지 학생과 대화를 했으면 후원했을 것이고 맡은 바 업무에 최선을 다했을 뿐인데 큰 상을 받게 됐다”며 “가능하면 작은 후원 활동에 계속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진아 2013-04-19 15:10:19
교직원으로서 아름다운 선행을 베풀었군요.대구보건대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