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상허도서관 최고 인기도서는?
건국대 상허도서관 최고 인기도서는?
  • 이원지 기자
  • 승인 2013.01.16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 인기도서 톱30 발표‥<정의란 무엇인가> 1위

2012년 건국대 상허도서관의 최고 인기 도서는 무엇일까?

건국대 상허기념도서관은 "2012년 한 해 동안 <정의란 무엇인가>가 449회 대출로 최다 대출 도서 1위를 차지했다"고 16일 밝혔다. 2위는 250회 대출을 기록한 <이기적 유전자: 진화론의 새로운 패러다임>(리처드 도킨스 지음), 3위는 234회 대출의 <무정: 이광수 작품선>, 4위는 154회 대출의 <나쁜 사마리아인들: 장하준의 경제학 파노라마>, 5위는 153회 대출을 기록한 시오노 나나미의 <로마인 이야기>가 각각 올랐다.

<정의란 무엇인가>는 2011년에도 대출 횟수 282건으로 1위를 차지했으며 2012년에는 2배 가까운 449회 대출기록으로 1위에 올랐다. 2위 도서와의 대출횟수 격차도 2배에 가깝다. 학부생의 도서 대출 기간이 1회 5권 10일인 점을 감안하면 1년 동안 449회 대출은 상당히 높은 수치로 평가된다. 상허기념도서관은 학생들의 대출 인기가 높은 <정의란 무엇인가>를 단일권으로 37권 소장하고 있다.

또한 최다대출 톱10 안에 든 책을 살펴보면 고전과 인문학 서적, 철학서, 경제사회과학도서, 소설, 자기계발서, 교양서 등 다양하다.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장편소설 <신>, 기욤 뮈소의 장편소설 <구해줘>, 장하준 교수의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 리처드 니스벳 교수의 <생각의 지도:동양과 서양, 세상을 바라보는 서로 다른 시선> 등이다. 20위 안에는 <창조적 글쓰기>(글쓰기교재편찬위원회),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박웅현의 <인문학으로 광고하다>, 김시월 교수의 <소비자 교육> 등이 올라 눈길을 끌었다. 대출 50위 안에는 <미적분학>과 각종 토익 교재, 일본어, <기본유기화학>, <생화학> 등 전공 서적도 많았다.

건국대 상허기념도서관 측은 "일부 교양서적만의 대출 건수가 많은 다른 대학 도서관과는 달리 방대한 소장 도서를 가진 상허기념도서관은 학생들이 가벼운 책에서부터 무거운 철학과 고전, 전공서적까지 다양한 책을 대출하고 또 대출 횟수도 다른 대학도서관보다 많다는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