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캄보디아로 휴가가는 이유는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캄보디아로 휴가가는 이유는
  • 대학저널
  • 승인 2010.08.06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영선 병원장 포함 30여명 해외의료봉사를 위해 출국
▲ 2009년‘평화를 이루는 사람들’이사장 홍영선 서울성모병원장의 캄보디아 의료봉사현장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은 홍영선 병원장이 이사장으로 있는 사회복지법인 ‘평화를 이루는 사람들’의 해외의료봉사단이 오는 8월 6일 캄보디아로 출국한다고 밝혔다.  

해외의료봉사단(총단장 김한석 신부, 학교법인 가톨릭학원 사무부국장)은 홍영선 서울성모병원장을 포함하여 의사(내과, 소아과, 가정의학과, 이비인후과, 안과, 피부과, 산부인과, 치과) 18명과 간호사, 약사, 신부, 자원봉사자 등 30여명으로 구성되었다.

의료봉사단은 8월 7일부터 8월 14일까지 총 6박 8일간 캄보디아 북부 내륙지역인 씨엠립 인근 지역을 직접 찾아다니며 결핵, 소화기, 감염기 환자 등을 돌본다.

캄보디아는 위생상태가 열악하며 식수오염 등으로 이질, 장티푸스 등의 감염으로 인한 영아 사망률이 높고 매설된 지뢰로 인해 부상을 당한 아이들이 많다.

이번 의료봉사를 통해 씨엠립 근교마을 및 수상가옥 주민 등 약 2천명의 현지인에게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번 의료봉사는 봉사단원 모두가 개인 휴가를 받고 의사들의 경우 비행기값까지 본인이 부담해서 떠나는‘진정한 의료봉사’로 주목을 끌고 있다.

홍영선 서울성모병원장은 “‘평화를 이루는 사람들’해외의료봉사단의 여름휴가는 2008년부터 매년 캄보디아를 향하고 있다. 매번 휴가를 반납하고 떠나는 의료봉사단은 한결같이 봉사를 통해 마음이 새로워지고 얻는 게 더 많다고 한다.”며 “지속적인 의료봉사를 통해 캄보디아의 낙후된 의료 환경 개선과 의료 교육을 위한 밑거름이 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