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대, 특성화고교 재직자 특별전형 신설
군산대, 특성화고교 재직자 특별전형 신설
  • 이원지 기자
  • 승인 2012.06.18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학년도부터 회계학과 등 3개학과서 75명 모집키로

군산대(총장 채정룡)가 2013학년도 신입생모집에서 재직자 특별전형을 신설해 회계학과, 기계자동차공학부, 제어로봇공학과 등 3개 학과 75명을 모집하기로 했다.

재직자 특별전형은 특성화 고교나 마이스터고 졸업생이 산업체에 취업해 3년 이상 경력을 쌓게 되면 수능 대신 정원 외 특별전형으로 대학에 입학하는 제도다. 최근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인력수요와 공급 간의 미스매치를 해소하고 근로자가 평생교육을 받을 수 있는 후진학 교육프로그램을 활성화하기 위해 교육부가 올해 신설한 제도다. 

18일 군산대에 따르면 지난해 자체적으로 실시한 군산·충남지역 공업계 특성화고 재학생 대상 설문조사 결과 재학생의 61.2%가 선취업 후진학 의사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특성화고 재학생들에 대한 재직자 교육이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군산지역 소재업체를 대상으로 선취업 후진학에 대한 수요조사를 한 결과에서도 근로자 평생학습을 위해 가장 필요한 제도로 재직자 특별 전형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41.4%로 높게 나타났다.

이에 군산대는 ▲기계/자동차 ▲조선/해양 ▲풍력/태양광산업이 특화돼 있는 군산지역의 산업적 특성을 바탕으로 재직자특별전형을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2013학년도부터 기계자동차공학부, 제어로봇공학과 등 2개 공학계열 분야와 상업계 특성화고교 대상 1개 학과(회계학과) 75명을 모집하기로 했다. 또한 3차년도인 2015학년도에는 5개 단위 150명, 5차년도인 2017학년도에는 모집인원(2012년 1,927명 기준)의 7%인 6개 단위 134명으로 모집인원을 점차 늘려 간다는 계획이다.   

채정룡총장은 “군산대는 산학융합지구사업, 산학협력선도대학지원사업 등에 선정되면서 지역의 중요 인적자원인 특성화고 졸업자들의 교육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면서“군산지역 산업단지 운영현황이나 새만금 첨단산업단지 추진경과 등을 고려해보면 장기적으로 재직자 특별전형에 대해 상당한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를 연차적으로 확대해 나가면서 고급인력수급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