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대 소유 ‘부산 전차’, 등록문화재 제494호 지정
동아대 소유 ‘부산 전차’, 등록문화재 제494호 지정
  • 이원지 기자
  • 승인 2012.04.20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서 운행됐던 전차 중 유일하게 현존

 

동아대(총장 조규향)는 “부민캠퍼스에 있는 ‘부산 전차’가 지난 18일 문화재청의 등록문화재 제494호로 지정됐다”고 20일 밝혔다.

부산 전차는 길이 14m, 높이 3.2m(집전장치 제외), 너비 2.4m로 1927년 미국 신시내티차량회사(Cincinnati Car Company)에서 제작한 GP&L 860∼899 시리즈 중 893호로 애틀랜타에서 운행됐다. 1952년 무상원조로 한국에 도입돼 부산에서 운행된 전차 20량 중에서 1968년 마지막까지 운행된 전차 중 한대다.

동아대 설립자인 정재환 박사는 1968년 전차운행이 중지되자 한국전력의 전신인 남선전기(주)로부터 학습용으로 전차를 기증받아 구덕캠퍼스에 보관해왔다. 동아대는 2010년 12월 부산전차를 부민캠퍼스로 옮긴 뒤 보존처리와  복원작업을 거쳐 지난해 7월부터 시민들에게 공개하고 있다.

복원된 부산 전차는 동력선이 없고 철길이 놓여 있지 않아 움직이지 않지만 탑승해볼 수 있다. 전차 보호를 위해 개인의 경우 월∼토요일, 오후 1∼2시 부민캠퍼스 박물관에서 무료 시승표를 받은 후 탑승이 가능하며 단체는 인터넷과 방문접수를 통해 탑승할 수 있다.

한편 2002년 동아대 박물관 건물이 문화재청으로부터 등록문화재 제41호로 지정됐으며 부산전차가 등록문화재로 지정됨으로써 동아대는 두점의 등록문화재를 보유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