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K 혁신전문대를 가다] 대전과학기술대, ‘Neuron’을 깨우는 ‘New learn’ H&T 창의융합 교육 실현
[ICK 혁신전문대를 가다] 대전과학기술대, ‘Neuron’을 깨우는 ‘New learn’ H&T 창의융합 교육 실현
  • 황혜원 기자
  • 승인 2021.09.30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역량, 학생역량, 산학상생 고도화 혁신…미래사회 선도 전문 직업인 양성

[대학저널 황혜원 기자] 대전과학기술대학교는 ‘DST CORE(Core competence, Originality, Reinforcement, Education) 창의융합 전문인력 양성’을 목표로 인문, 사회과학, 예술의 상상력, 보건·과학기술을 융합해 ‘DST 교육 패러다임’의 대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이를 위해 혁신지원사업단은 ‘뉴런(Neuron)을 깨우는 뉴런(New learn)’을 슬로건으로 설정했다. 양질의 다양하고 새로운 프로그램(New learn)을 통해 학생들의 창의·도전 신경세포(Neuron)를 활성화시켜 미래사회를 선도하는 전문 직업인으로 양성한다는 의지를 담았다.

대전과학기술대 전경

Health&Technology 기반 ‘DST 교육 패러다임’ 전환

대전과학기술대는 4차 산업 교육과정을 기반에 둔 혁신대학으로 나아가고 있다. 교육운영 혁신, 학생역량 혁신, 산학협력 혁신, 인프라 혁신 등을 목표로 하며, 혁신지원사업단은 비전 실현을 위한 ▲창의융합 교육역량 혁신 ▲미래도전 학생역량 혁신 ▲산학상생 고도화 3대 전략을 중심으로 다양한 혁신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대전과학기술대는 ‘H&T(Health&Technology) 창의융합 교육 플랫폼 구축’을 통해 학사제도 다양화, 역량중심 창의융복합 교육과정, 스마트교육 확산 등 교육혁신을 꾀하고 있다. 대학의 인재상과 정합성을 이루는 역량중심 교육과정으로서 교양, 전공, 융합, 비교과 교육과정까지 이르는 균형 잡힌 교육체계가 특징이다. 이에 더해 미래교육에 대비한 LMS 교육 플랫폼을 구축해 교수자-학습자 간 효율적인 교육적 소통을 이뤄냈다.

또한 ‘H&T 창의융합 학생역량 혁신’ 프로그램은 차별화된 학생역량혁신의 바탕이 된다. 실천중심의 인성교육 프로그램, 학습성과 향상을 위한 학습동기부여 클리닉, 체계적인 학습상담을 진행하고 있으며, ‘인성의 발견(키움)-관점의 전환(세움)-인생의 변화(나눔)’ 정규·비정규 인성프로그램을 운영해 학생들의 인성역량을 단계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기초학습능력 증진과 학습동기부여, 효과적인 학습전략을 제공하는 학습법 가이드, 학습부진 학생 대상 맞춤형 클리닉 프로그램 등과 연계해 학생들의 전공학습능력 향상에도 기여하고 있다.

산업체 수요 반영한 혁신전문인력 양성

‘H&T 창의융합 취업역량 혁신’ 프로그램은 미래사회에 대응할 수 있는 인재 양성을 위한 혁신취업교육 전략이다. 미래기술 연계 및 산업현장 요구를 반영한 기초·전공직무혁신교육, 취업역량 강화 프로그램, 창업에 필요한 기반 마련, 창업 기회 등을 지원한다. 

대전과학기술대는 대학-산업체 간의 산학협력 생태계 네트워크 구축을 목표로 산학협력 네트워크 강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가족회사를 구축하고, 산학협력협의회와 산학협력 클러스터를 통해 정보 공유와 커뮤니티 활성화를 도모하고 있다. 대전과학기술대는 이를 통해 산업체의 수요에 대응하고 있으며, ‘H&T 산학협력 상생 강화’ 프로그램은 산업 수요를 반영한 4차 산업혁명 대비 창의융합 혁신전문인력 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캡스톤디자인, 산학 팀티칭 등 산학일체형 프로그램을 운영해 산업현장 실무 전문가 양성에 앞장서고, 산업체와의 유기적인 관계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사업성과 창출에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운영 성과로 대전과학기술대는 혁신지원사업 1차년도 연차평가에서 A등급을 받아 최우수대학으로 선정된 바 있다.

이효인 대전과학기술대 총장이 DST 혁신 챌린지에 참여하고 있다.

DST 혁신 챌린지 통해 사업 성과 공유·확산

아울러 대전과학기술대는 4차 산업은 물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춰 혁신지원사업의 성과 공유와 확산을 위한 ‘DST 혁신 챌린지’를 진행하고 있다. 변화와 혁신을 통해 어려운 환경을 함께 극복하고, 대학의 가치 창출 기반을 마련해 미래교육을 선도하는 혁신 대학으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이와 함께 ‘DST 혁신 대학생 서포터즈’ 활동과 혁신지원사업 운영 프로그램에 대한 수기 공모전을 병행해 사업 성과를 공유·확산하고 있다.

대전과학기술대는 향후 학문 간의 벽을 넘는 유연한 역량교육과정을 지속 개편·확대함으로써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교육 혁신을 모색하고, 지역사회와의 연계, 지역산업과 상생해 ‘무한가능성과 역동적 리더십으로 미래사회를 선도하는 대학’의 비전을 실현할 계획이다.  


□ 인터뷰 - 임경범 대전과학기술대 혁신지원사업단장

- 그간의 혁신지원사업단 활동을 평가한다면.

“혁신지원사업은 대학의 중장기 발전, 성과지표와 사업의 유기적 연계를 통해 대학의 경쟁력 강화에 일익을 담당하고 있다. 교육운영 혁신, 학생역량 혁신, 산학협력 혁신, 대학인프라 혁신 등 교육체제 혁신을 통해 총 강좌수와 교육비 환원율이 증가됐다. 미래사회 수요에 대응한 체계적·맞춤형 전문인력 양성으로 취업률이 지속 향상되고 있으며, 미래사회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교육연계 프로그램 지원으로 재학생 충원율도 향상됐다. 혁신지원사업을 통해 미래사회의 도전적, 창의적, 혁신적 마인드를 갖춘 준비된 미래시대 전문인력 배출에 기여하고 있다.”

- 대전과학기술대 혁신지원사업의 특징이 있다면.

“대전과학기술대는 DST CORE 교육을 위해 인문, 사회과학, 예술의 상상력, 보건·과학기술의 융합(H&T)을 통한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H&T 창의융합 교육 플랫폼 구축, H&T 창의융합 교육역량 혁신, H&T 창의융합 학생역량 혁신, H&T 창의융합 취업역량 혁신, H&T 산학협력 상생 강화 프로그램을 통해 핵심역량과 공감능력을 겸비한 창의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한 대학 차원의 지원은.

“효율적인 사업 운영을 위한 대학의 전폭적인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 학생들의 비교과 역량강화를 위해 ‘휴베스트 학생역량포인트 제도’를 운영한다. 학생들은 혁신지원사업과 연계된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함으로써 역량 강화는 물론 장학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교원의 수업혁신 활성화를 위해 우수 원격수업 사례를 발굴, 표창해 원격수업 질 제고와 학생 만족도 향상에 나서고 있다. 또한 사업 구성원에 대한 수업시수 감면, 포상휴가, 인센티브 등도 지원된다.”

- 향후 사업 계획과 목표는.

“대전과학기술대의 특성을 살린 차별화된 혁신브랜드사업을 마련하고, 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해 이번 사업에서 얻은 성과를 바탕으로 공유 ·확산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혁신지원사업의 교육, 산학협력, 기타 혁신분야에서 도출된 성과를 기반으로 혁신대학로서의 지속적인 가치를 창출하고자 한다. ‘DST CORE+ 미래 혁신 창의 융합 전문 인력 양성’을 목표로 급변하는 시대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준비된 혁신교육 선도대학의 역할을 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