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융합형 산학연계 프로그램(ILP) 운영한다
KAIST, 융합형 산학연계 프로그램(ILP) 운영한다
  • 오혜민 기자
  • 승인 2021.09.28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ST 석학급 교수 40여 명이 산업체에 융합자문 제공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높이고 강소기업 육성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KAIST(한국과학기술원·총장 이광형)는 융합형 산학연계 프로그램(Industrial Liaison Program, 이하 ILP)을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KAIST에 따르면 기술가치창출원 산학협력센터가 주관하는 ILP는 기업혁신, 교육자문, 산학과제·신산업 발굴, 기술이전, 기술창업, 비즈니스 시뮬레이션 등의 분야에서 융합형 토털 솔루션을 제공하는 산학협력 프로그램으로, 국내에서 최초로 시도되는 사례다.

KAIST ILP는 연구분야가 다른 5명 교수가 팀을 이뤄 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형태로, 여러 분야 전문가들이 다양한 관점과 경험을 바탕으로 융합적 문제 해결을 회원기업에 제공한다. 이를 위해 산학협력 경험이 많은 40여 명의 KAIST 교수진을 ILP에 영입했다.

KAIST 산학협력센터는 교내 연구인력, 연구개발(R&D) 성과, 인프라 등 우수자원정보를 유기적으로 기업과 공유하고 활용할 수 있는 원스톱 지원체계를 구축해 기업회원사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산학연계 포털로서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기업회원사에는 크게 7가지 서비스를 지원한다. KAIST의 연구자와 기술정보 공유를 통한 ʻ기업혁신 자문ʼ, 임직원 역량 강화를 위한 맞춤형 ʻ교육자문ʼ, 기업경쟁력 확보를 위한 ʻ산학과제 발굴ʼ과 ʻ신산업 발굴ʼ, 산학 간 전략적 협력 또는 조인트 벤처를 위한 ʻ기술이전ʼ·ʻ기술창업 파트너십ʼ, 버츄얼 창업과 투자를 통한 기업리스크 헤지용 ʻ비즈니스 시뮬레이션ʼ 등의 서비스가 제공된다.

ILP 총괄 디렉터 이건재 기술가치창출원 산학협력센터장은 "첨단 과학기술시대에는 산업계가 필요로 하는 융합자문, 산학과제 창출, 기술창업 등의 분야에서 도전적 협력을 추진할 수 있는 새로운 플랫폼이 필요하다ˮ며 "ILP 프로그램을 통해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고 강소기업을 육성해 국익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ˮ고 전했다.

KAIST 산학협력센터는 대기업, 중견기업, 중소·벤처기업, 벤처캐피탈, 정부산하기관 등 전 산업계를 대상으로 연간 회원기업을 모집해 운영할 예정이다. ILP 홈페이지(https://ilp.kaist.ac.kr)에서 프로그램에 관한 자세한 내용을 볼 수 있으며, 자문교수들의 미래사회 비전과 연구성과에 대한 강연도 무료로 시청할 수 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