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과기대, ‘미래에너지융합학과’ 신설 위해 GS파워와 협력
서울과기대, ‘미래에너지융합학과’ 신설 위해 GS파워와 협력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1.05.25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학년도 신설 예정 ‘미래에너지융합학과’와 R&D 협력‧지원
서울과기대는 지난 24일 GS파워 대외협력부, 한화에너지 전략부와 산학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과기대 상상관 전경. 사진=서울과기대 제공
서울과기대는 지난 24일 GS파워 대외협력부와 산학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과기대 상상관 전경. 사진=서울과기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서울과학기술대학교(총장 이동훈, 이하 서울과기대)는 지난 24일 GS파워 대외협력부(부문장 전영욱)와 산학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서울과기대는 2022학년도부터 ‘미래에너지융합학과’를 신설하고, 첨단에너지 분야에 대한 사회과학적 소양과 공학적 전문성을 동시에 갖출 수 있는 교육과정과 연구결과를 제공함으로써 국내외 미래 유망 에너지산업을 선도하는 융합형 공학인력을 육성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한 에너지 부문 정착을 위한 첨단에너지(재생에너지, 수소, 에너지저장장치 등) 기술에 초점을 두고 미래 에너지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고급인재를 양성하고자 한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서울과기대는 ▲첨단 에너지 기술·정책 분야 R&D 협력 활성화와 교육 ▲연구인력 등의 상호 교류 ▲미래에너지융합학과 재학생에 대한 인턴십 ▲산학 프로그램 제공 등 상호 밀접한 교육 협력을 활발히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서울과기대 창의융합대학은 첨단 분야를 중심으로 변화하는 산업구조 재편에 대응하고 신기술 혁신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신설됐다.

정부의 미래인재 양성정책에 따라 2021년 신설한 인공지능응용학과와 2022년 신설 예정인 지능형반도체공학과, 미래에너지융합학과 등으로 이뤄진 첨단학문 분야 중심의 단과대학이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