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ST 김기선 총장, 이사회 사의 수용 결정 불복…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GIST 김기선 총장, 이사회 사의 수용 결정 불복…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1.04.06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총장 “‘사의 표명’은 ‘사퇴 의지’와 무관하다” 주장
‘학내 분란’ 조성한 노조에는 과기정통부 감사 요청
김기선 총장. 사진=GIST 제공
김기선 광주과학기술원(GIST) 총장. 사진=GIST 제공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광주과학기술원(지스트, GIST) 김기선 총장이 지난 5일 법원에 총장직 사의 수용에 대한 이사회 결정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하며 김 총장을 둘러싼 학내 분란이 법정으로 비화됐다.  

6일 GIST에 따르면 김 총장은 이날 GIST 대회의실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이사회 결정이 의결안건이 아닌 기타사항 안건으로 조급하게 처리됐다”며 “절차상 공정성이 모자라고, 총장직 배제로 학교 운영과 공익에 해가 돼 법원에 이사회 결정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고 밝혔다. 

앞서 GIST 노조는 “김 총장이 지난 2년간 급여 4억여원 외에 3억원 이상의 연구수당과 성과급을 추가로 챙겼다“며 “총장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또한 본인의 퇴직 이후를 위한 퇴직교원 잔고계정 운영기준과 명예교수 규칙을 개정하고 있다는 추가 의혹과 전문성·원칙이 배제된 인사, 말뿐인 희망부서제도, 부서 업무를 고려하지 않은 인사로 인한 업무 편중 등 인사이동 관련 문제를 지적했다.

GIST 홍보팀은 이와 관련, 지난달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 총장과 부총장단이 사의를 밝혔다고 언론에 알렸다. 이에 김 총장은 “노조 압력에 맞서기 위해 사의를 표명할 수 있다는 것이 와전됐다”고 해명했으나, 이사회는 지난달 30일 전체회의를 열어 김 총장의 사의를 수용하고 후임 총장이 선임될 때까지 권한대행 체제로 학교를 운영하겠다고 발표했다. 

이같은 결정에 김 총장은 자신의 사의 표명은 사퇴 의지와 무관하다며 불복할 뜻을 내비쳤다. 또한 김 총장은 GIST 노조가 학내 분란을 만들었다며 이번 사태에 책임을 질 것을 요구했다.

김 총장은 “GIST 노조는 단체 교섭 대상이 될 수 없는 인사 경영권과 관련해 총장에게 부당한 요구를 했고, 총장의 노조안 거부에 대한 쟁의행위 방법으로 일방적이고 왜곡된 내용을 언론에 제공하는 등 학내분란을 만들었다”며 “총장 및 대학 위상을 추락하는 사태에 책임져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김 총장은 ▲노조의 직원 인사위원회 참여 ▲무기직 직원 직급체계 ▲노조가 언론에 제공한 총장에 관한 의혹 ▲노조가 운영 중인 학교 재산 매점 등에 관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감사를 요청했다. 

김 총장은 “노조가 2014년 제6대 총장에게도 해임 직전 총장의 상황을 이용해 노사합의서를 얻어냈던 것으로 확인된다"며 “노조 전임 집행부 시절에도 유사한 행위가 있었는지 철저히 조사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