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외대 박용구 교수 공저,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무시효성’ 출판
한국외대 박용구 교수 공저,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무시효성’ 출판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1.03.02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안부 운동 지속가능하게 만들 이념으로 ‘국제성’과 ‘무시효성’ 제안
일본 정부의 피해 배상과 우리 정부의 능동적 행동 촉구
한국외국어대학교 융합일본지역학부 박용구 교수 등 한국, 일본, 대만의 연구자들이 공동 집필한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무시효성’이 출판됐다. 사진=한국외대 제공
한국외국어대학교 융합일본지역학부 박용구 교수 등 한국, 일본, 대만의 연구자들이 공동 집필한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무시효성’이 출판됐다. 사진=한국외국어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한국외국어대학교(HUFS, 총장 김인철) 융합일본지역학부 박용구 교수 등 한국과 일본, 대만의 연구자들이 공동 집필한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무시효성’이 출판됐다.

한일 갈등의 정점에 자리하고 있는 일본군'위안부' 문제는 현재 변곡점을 맞이하고 있다. 우리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240명 중 생존자는 16명에 불과하며, 이들의 평균 연령도 92세에 이르고 있다.

이 책은 제1부에서 당사자가 존재하지 않는 위안부 운동을 지속가능하게 만들 이념으로 '국제성'과 '무시효성'을 제안하고 있다. 국제성이란 인권은 국적을 초월해 담보돼야 할 인류 공통의 가치라는 것이고, 무시효성이란 인권을 말살시킨 인도적 범죄에 대한 책임 완수에는 시효가 있을 수 없다는 것이다.

제2부에서는 위안부 문제의 국제성과 무시효성을 전파해나가는 과정이 결코 순탄치만은 아닐 것임을 환기시키고 있다. UN과 미국, 캐나다, EU 등 소위 인권 선진국에서는 위안부 문제가 인류 보편의 인권과 평화의 상징으로 확산돼 가는 분위기도 있지만, 일본 정부의 조직적이고 집요한 방해 공작도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이 책에서는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먼저 일본 정부의 올바른 역사 인식과 침략전쟁으로 인해 발생한 피해 배상이 필요하고, 우리 정부는 일제에 의해 유린당한 위안부의 명예와 인권을 회복시키기 위해 능동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한국과 일본, 대만의 연구자들이 공동으로 집필한 이 책의 저술 취지가 공감을 얻어 한국과 일본에서 동시 출판돼 이미 일본어판도 나왔고, 조만간 중국어판도 출간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