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순천향대, 아바타로 참석하는 ‘메타버스 입학식’ 개최
SKT-순천향대, 아바타로 참석하는 ‘메타버스 입학식’ 개최
  • 장원주 기자
  • 승인 2021.03.02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향대 대운동장 메타버스 맵으로 생생히 구현…대학 특성 살린 아바타 코스튬도 마련
“ICT 활용한 메타버스 캠퍼스 시대 도래…언택트 시대 글로벌 교육 혁신 선도”
2일 메타버스로 구현된 순천향대 대운동장에서 열린 2021년 신입생 입학식 전경. 사진=SKT 제공
2일 메타버스로 구현된 순천향대 대운동장에서 열린 2021년 신입생 입학식 전경. 사진=SKT 제공

[대학저널 장원주 기자] #. 코로나 19 시대, 순천향대(총장 김승우) 21학번 새내기 대학생이 된 서인하 씨(의용메카트로닉스공학과). 2일 예정됐던 입학식에 설레는 마음으로 집을 나서는 대신 스마트폰으로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 이하 SKT)의 ‘점프VR(가상현실)’ 어플을 실행했다. 개성 넘치는 자신만의 아바타를 꾸미고 대학 ‘과잠(대학 점퍼)’까지 착용한 후 미리 개설된 입학식 방에 입장하자 메타버스로 구현된 드넓은 순천향대 대운동장이 펼쳐졌다. 각자 집에서 점프VR에 접속한 같은 과 신입생 동기들, 담당 교수의 아바타와 상견례를 나누고 메타버스 대운동장 한가운데 마련된 스크린에서 총장의 인사말과 신입생 대표의 입학 선서, 대학 소개 영상을 함께 시청하며 ‘메타버스 입학식’을 즐겼다.

SKT는 순천향대와 협력해 이날 열린 2021년 순천향대 신입생 입학식을 자사 점프VR 플랫폼을 통해 메타버스 공간에서 진행했다고 밝혔다.

메타버스는 현실세계를 의미하는 ‘Universe(유니버스)’와 ‘가공·추상’을 의미하는 'Meta(메타)’의 합성어로 현실과 가상의 경계가 사라진 3차원 가상 세계를 뜻한다. 이용자는 본인을 대신하는 아바타 등을 활용해 가상 세계에 직접 참여하게 됨으로써 기존의 단순 가상현실 개념보다 한 단계 진보한 개념으로 주목받고 있다.

메타버스 입학식은 대학 생활의 시작인 입학식과 오리엔테이션이 코로나19로 인해 축소 진행되는 등 대학 교육 환경과 문화가 급격히 변화하는 상황에서 학생들이 메타버스 대학 캠퍼스에서 만나 소통하고 함께 즐기는 색다른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

순천향대 신입생들은 3차원 가상 공간에서 총장의 인사말과 신입생 대표의 입학 선서를 듣고 각자 개성 넘치는 아바타를 활용해 교수·동기생·선배님과 상견례를 나누는 등 기존 오프라인과 온라인 환경의 한계를 뛰어넘는 특별한 경험을 했다.

이번 입학식은 앞으로 대학들이 가상현실로 주요 학사일정을 진행하는 ‘메타버스 캠퍼스’ 시대의 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순천향대 대운동장 메타버스 맵으로 구현…맞춤 아바타 코스튬도 제공

메타버스 입학식을 위해 SKT와 순천향대는 본교 대운동장을 실제와 거의 흡사한 메타버스 맵으로 구현했다. 가상의 대운동장은 SKT의 대표 VR플랫폼인 점프VR 내 ‘소셜월드’에 적용돼 입학식의 주 무대로 활용됐다.

가상의 대운동장에는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 대형 전광판이 추가돼 주요 입학식 프로그램들을 소개하고 아바타들이 자기소개를 할 수 있는 단상도 마련됐다. 또 주요 단과대의 휘장도 하늘을 배경으로 배치해 마치 영화 속 장면과 같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입학식에 참석한 순천향대 신입생들은 점프VR 어플을 실행해 본인의 개성을 십분 살린 아바타를 꾸민 후 '버추얼 밋업'을 기반으로 하는 소셜월드 내 입학식 방(커뮤니티)에 입장만 하면 됐다. 버추얼 밋업은 자신만의 아바타를 만들어 가상 공간에 최대 120명까지 동시 접속해 컨퍼런스, 회의, 공연 등 다양한 모임을 갖는 SKT 소셜 커뮤니케이션 서비스이다.

SKT는 약 2500명의 순천향대 신입생들이 모두 입학식에 참여할 수 있도록 57개 학과를 기준으로 150여개의 소셜월드 방을 개설했다. 신입생들은 소속 학과에 따라 약 25명 내외가 한 방에 입장해 친근하고 아기자기한 분위기의 입학식을 경험했다. 모든 방은 메타버스 대운동장 환경이 적용돼 어느 방이든 동일한 입학식을 경험할 수 있었다.

SKT는 메타버스 입학식을 위해 특별히 순천향대 맞춤형 아바타 코스튬(의상)인 과잠도 점프VR어플 내에 마련해 학생들이 본인 아바타에 자유롭게 착용할 수 있게 했다. 순천향대 역시 신입생들이 최적의 환경에서 메타버스 입학식에 참석하도록 VR 헤드셋·신입생 길라잡이 리플렛·USB·총장 서한·방역키트 등이 포함된 ‘웰컴박스’를 사전에 지급하는 등 입학식 분위기 조성에 만전을 기했다.

순천향대 메타버스 입학식은 인기 유튜버 이승국 씨의 사회로 진행됐고 김 총장의 인사을 비롯해 신입생 대표 입학선서,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의 축하 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아울러 총학생회를 비롯해 재학생들이 직접 준비한 캠퍼스 투어 등 대학 생활 안내 프로그램도 소개됐고 공식 일정 후에는 같은 입학식 방에 참석한 신입생들과 담당 교수, 재학생 등이 아바타로 자유롭게 상견례를 나누는 시간도 가졌다.

ICT 활용 메타버스 캠퍼스 시대 도래…포스트 코로나 시대 교육 혁신 선도

SKT와 순천향대는 국내 최초로 선보인 메타버스 입학식이 언택트 시대 ICT(정보통신기술)를 활용한 또 하나의 모범 사례를 제시했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고 무엇보다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한 Z세대를 통칭)로 대표되는 대학생들의 메타버스 경험을 넓힘으로써 혼합현실(MR) 서비스 전반에 대한 이용자 증가와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메타버스 입학식은 1회성 이벤트로 끝나지 않고 향후 순천향대 주요 학사 일정 및 강의, 커뮤니케이션 등을 위한 핵심 플랫폼으로 활용되며 본격적인 메타버스 캠퍼스 시대를 열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에 개설된 소셜월드 방들은 향후 교수의 강의나 학생들의 프리젠테이션 등에 활용될 수 있으며 같은 과 학생들 간 친목 도모나 동아리 활동 등 다양한 소통 툴(Tool)로도 쓰일 수 있다.

순천향대는 앞으로도 대학혁신지원사업을 통해 ‘뉴노멀 블렌디드 교육시스템’을 구축하고 ‘열정캠퍼스플랫폼’과 ‘도전학습플랫폼’을 개발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글로벌 교육혁신을 선도할 계획이다. SKT 역시 순천향대 메타버스 입학식을 시작으로 앞으로 여러 대학들과 협업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양맹석 SKT MR사업담당은 “순천향대와 함께 점프 VR을 통해 국내 최초 메타버스 입학식을 열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 SKT의 혼합현실 경험을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현실과 가상을 넘나드는 모임과 소통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총장은 “언택트(비대면) 시대에 신입생들이 대학 생활의 소중한 추억을 놓치지 않도록 함과 동시에 디지털 네이티브인 MZ세대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메타버스 입학식’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학생들의 캠퍼스 생활 및 학습 능력 제고를 위해 온·오프라인 융합형 열정캠퍼스플랫폼(PCP)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