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생체의료시험연구센터, ‘기술 닥터제’ 운영 시행
전남대 생체의료시험연구센터, ‘기술 닥터제’ 운영 시행
  • 장원주 기자
  • 승인 2021.02.27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소재 기업들 성장 지원 '첨병' 역할

[대학저널 장원주 기자] 전남대는 의료소재 기업들의 성장을 돕는 ‘기술 닥터제’를 시행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전남대 생체의료시험연구센터(센터장 박상원 교수)는 ‘2021년도 디지털생체의료 육성을 위한 인증 및 마케팅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기술 닥터제를 통해 관련 기업들의 제품완성을 위한 인증획득과 제품 판로를 개척하는 마케팅 등을 지원하고 있다. 

기술 닥터제란 분야별 전문가 17명을 기술 닥터로 위촉해 이들이 기업체를 선정하고 현장을 방문해 기술적인 업무와 마케팅 애로사항을 해결, 지원토록 하는 것이다. 

현재 5개 기업에 대해 인증획득 지원의 전임상시험 지원과 인증획득 9개 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또 임상마케팅 지원 4곳, 제품홍보 지원 사업 7곳 등 모두 16개 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이 가운데는 ▲합성골 이식재 시제품의 안정성 확보를 위한 인체유해성 평가 ▲상완골 경골 적용 티타늄 임플란트의 생물학적 시험 ▲전기근육자극이 가능한 DVT 예방용 EMS 슬리브의 전임상 시험 등이 들어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