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두원 신경외과 원장 유족, 전남대에 발전기금 1억 기탁
故 김두원 신경외과 원장 유족, 전남대에 발전기금 1억 기탁
  • 장원주 기자
  • 승인 2021.02.27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인의 유지에 따라 발전기금 전달
25일 고 김두원 신경외과 원장의 아들 근용(왼쪽) 씨가 정성택 총장에게 1억원의 발전기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전남대 제공
25일 고 김두원 신경외과 원장의 아들 근용(왼쪽) 씨가 정성택 총장에게 1억원의 발전기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전남대 제공

[대학저널 장원주 기자] 전남대는 지난 25일 고(故) 김두원 신경외과 원장의 유가족으로부터 1억원의 발전기금을 전달받고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에게 위로와 감사를 표했다고 27일 밝혔다. 

전남대 의대 출신인 고 김 원장은 지난 1월 30일(향년 87세) 별세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고 원장의 미망인과 아들 근용씨(㈜디텍 대표이사), 고인과 친분이 깊었던 김수한·이제혁 원로교수, 정신(전남대 신경외과) 교수 등이 참석했다. 

아들 근용씨는 “아버님께서는 생전에도 모교와 후학들에 대한 애정이 각별하셨는데 발전기금을 내라는 유지까지 남기셨다”며 “늦지 않게 발전기금을 전달할 수 있게 돼 다행스럽고 뿌듯하다”고 말했다. 

정성택 총장은 “귀한 나눔을 행해주신 고인에게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며 “출연해주신 발전기금을 고 김 원장님의 뜻에 따라 의미 있게 사용하겠다”고 강조했다. 

고 김 원장은 평생을 의료현장에 몸담으며 환자들을 돌봐왔다. 특히 한국한센복지협회 부회장 및 광주지부장을 역임하며 나병퇴치에 앞장섰고 광주시의사회장, 대한신경외과학회장, 대한의사협회장 등을 지내며 의료인으로서의 소명을 다했다. 

지난 2013년 전남대 총동창회가 수여하는 ‘용봉인 영예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