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105, 1051 학군단 제59기 학군장교 임관식 거행
전남대 105, 1051 학군단 제59기 학군장교 임관식 거행
  • 장원주 기자
  • 승인 2021.02.27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군장교 70명 배출…문재인 대통령 축전 보내
26일 열린 전남대 제105 학생군사교육단 임관식에서 관계자들과 학군장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전남대 제공
26일 열린 전남대 제105 학생군사교육단 임관식에서 관계자들과 학군장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전남대 제공

[대학저널 장원주 기자] 전남대 제105 학생군사교육단(광주)과 1051학군단(여수)은 지난 26일 임관식을 갖고 학군장교 70명을 배출했다고 27일 밝혔다. 

광주캠퍼스에서는 여군 4명과 광주교대 소속 7명을 포함한 51명이, 여수캠퍼스에서는 19명이 각각 육군 소위로 임관했다. 

학군장교 임관식은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 충북 괴산에서 열려왔지만 이번에는 코로나 19로 인해 전국 117개 학군단에서 자체적으로 진행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축전을 보내 이들의 임관을 축하했다. 학부모와 가족들은 줌 화상을 통해 임관식을 지켜봤다. 

정성택 총장은 축사에서 “펜을 던지고 전투에 참가하는 사람보다 더 좋은 병사는 없다”며 “전공공부와 고된 군사훈련까지 무사히 마치고 목표한 대로 학군장교가 된 여러분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대학생활이 잔잔한 강(江)과 같다면 군인의 삶은 거친 바다와 같아서 한편으론 거칠면서도 무한한 가능성을 품고 있다”며 “어려울수록 마주하려는 용기, 힘들더라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이겨내나가 달라”고 당부했다. 

조기량 부총장은 여수캠퍼스 임관식에서 “임진왜란에서 나라를 구한 이순신 장군의 후예라는 자긍심을 잊지 말라”며 “나라와 가족의 안위가 내 손에 달렸다는 소명의식으로 임무완수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강조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