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때 받았던 장학금, 후배들에게 돌려줍니다”
“대학 때 받았던 장학금, 후배들에게 돌려줍니다”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2.26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 학군 27 지정호 대표, 학군단 후학양성 위해 2천만원 기부
지정호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 공동대표(우)가 발전기금 전달 후 김동원 총장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전북대 제공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전북대학교 학군단 27기인 지정호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 공동대표가 학군단 발전과 후학 양성에 써달라며 2천만 원의 발전기금을 기부했다.

전북대 김동원 총장은 26일 지 대표를 초청, 발전기금 기탁식을 열고 학군단 발전을 위해 큰 뜻을 베풀어 준데 대해 감사패를 전했다.

지 대표가 발전기금을 기탁하게 된 것은 전북대 재학시절 매우 어려웠던 가정 형편에도 대학 장학금과 학군단의 국방 장학금을 통해 학업을 마칠 수 있었기 때문.

그는 대학을 졸업하고 사회에 나가면 꼭 장학금을 후배들에게 돌려주고 싶다는 마음을 늘 가져왔다.

그간 흥사단 산하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의 공동대표를 맡아 독립유공자 후손들을 예우하기 위한 장학사업 등을 펼쳐왔던 지 대표는 올해가 전북대 학군단 창설 60주년을 맞은 만큼 평소 가졌던 뜻을 실천하기로 했다.

마침 이날 오전 9시에는 전북대 학군단 학생들의 임관과 승급, 입단 행사가 진행됐다. 지 대표는 행사에 참여해 학군단장과 함께 후배들에게 임관 사령장과 계급장을 수여하고 격려하는 뜻깊은 시간도 가졌다.

지 대표는 “학창 시절 가정형편 때문에 어려움을 겪었을 때 대학 장학금과 학군단 장학금으로 졸업할 수 있었다”며 “그때 받았던 장학금을 지금이나마 후배들에게 돌려줄 수 있게 되어 오히려 뿌듯하고 기쁘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