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운대·연세대 등 9개 대학 공동강의 개설..."대학교육 패러다임 바꾼다"
광운대·연세대 등 9개 대학 공동강의 개설..."대학교육 패러다임 바꾼다"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2.26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트 코로나 대비 지역·민·관 넘어 공유협력 새 장
올 1학기 4개 온라인과목 공동운영, 학생 1천여명 수강 예정
2학기 11개 대학으로 확대..."대학교육 새 패러다임을 선보일 것"
광운대와 동국대, 연세대 등 국내 주요 9개 대학이 공동개설한 교과목을 학생들이 공동 수강하는 공유협력대학사업을 시작한다. 수도권과 지방, 국립과 사립대를 아우르는 자발적이고 포괄적인 협력공유 패러다임 첫 실천 사례로 눈길을 끈다. 사진은 연세대의 온라인수업 모습과 공동강의를 개설한 9개 대학 로고. 사진=연세대 제공
광운대와 동국대, 연세대 등 국내 주요 9개 대학이 공동개설한 교과목을 학생들이 공동 수강하는 공유협력대학사업을 시작한다. 수도권과 지방, 국립과 사립대를 아우르는 자발적이고 포괄적인 협력공유 패러다임 첫 실천 사례로 눈길을 끈다. 사진은 연세대의 온라인수업 모습과 공동강의를 개설한 9개 대학 로고. 사진=연세대 제공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광운대와 동국대, 연세대 등 국내 주요 9개 대학이 공동개설한 교과목을 학생들이 공동 수강하는 공유협력대학사업을 시작한다. 수도권과 지방, 국립과 사립대를 아우르는 자발적이고 포괄적인 협력공유 패러다임 첫 실천 사례로 눈길을 끈다.

26일 연세대에 따르면 광운대와 덕성여대, 동국대, 명지대, 숙명여대, 연세대, 전남대, 충북대, 포항공대 등 9개 대학은 2021학년도 1학기부터 교과목을 공동개설해 소속 학생들이 공동으로 수강하고, 신기술 활용 교육자료를 공동개발하는 공유협력대학사업을 시작한다. 

이 사업은 코로나19로 인해 맞닥뜨린 온라인교육의 위기를 기회로 전환하고, 4차 산업혁명시대의 교육매체 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의미가 있다.

2021학년도 1학기에는 9개 대학 22명의 교수들이 ▲교과서 밖의 심리학 ▲글로벌 위기 시대의 한국과 세계 정치 ▲폐기물 처리공학 ▲자연과학의 융합적 이해 등 4개 과목을 온라인과목으로 공동 개발‧운영하며, 1천여명의 학생이 과목을 수강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연세대와 충북대는 생물학실험 교육용 VR콘텐츠를 공동 개발 중이다.

이번 사업은 정부재정지원사업 위주로 추진된 이전 공유협력 사업들과 달리, 지난해 11월 연세대의 제안에 대해 8개 대학이 동의하면서 자발적으로 이뤄졌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 

연세대와 포항공대는 지난 2018년부터 개방‧공유협력을 추진해 교육과 연구 각 분야에서 활발한 공유협력모델을 만들어오고 있다. 

공유협력대학은 개방공유의 성과를 국내 대학 전체로 확장하기에 앞서 교육분야에서 국내 대학간 공유협력을 우선 추진하기로 하고 전국의 뜻을 같이하는 대학들을 규합해 출범했다.

현재 공유협력대학은 2학기 개설 과목을 준비 중이며, 상명대와 한동대 등도 추가 참여해 11개 대학으로 확대된다. 

이종수 연세대 교무처장은 "이번 공유협력대학 사업을 통해 대학별로 한정된 교수와 자원을 공동활용해 콘텐츠를 공동개발함으로써 매체 제작에 소요되는 막대한 비용을 절감하면서도 학생들에게 보다 좋은 교육을 제공할 수 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는 교육자료 공동개발, 학생 네트워킹 활성화로 대학교육의 새 패러다임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