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대 LINC+사업단, 지역 아동독서클럽과 '나를 듣는 시간' 발간
동아대 LINC+사업단, 지역 아동독서클럽과 '나를 듣는 시간' 발간
  • 오혜민 기자
  • 승인 2021.02.25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공공도서관과 함께하는 인문진로 독서클럽 프로젝트 결과
에세이 '나를 듣는 시간' 표지. 사진=동아대 제공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동아대학교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단(단장 김점수)은 지역 공공도서관과 함께하는 인문진로 독서클럽 프로젝트를 마무리해 에세이집 ‘나를 듣는 시간’을 펴냈다고 25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2020 원북원 부산(One Book One Busan)’ 올해의 책 선정도서인 ‘오전을 사는 이에게 오후도 미래다’ 등을 집필한 이국환 한국어문학과 교수가 주도했다.

구덕도서관과 사하구도서관이 함께 한 이번 사업은 지역아동들이 독서와 글쓰기를 연계한 다양한 체험·진로활동으로 스스로 진로를 설계해 독자의 가능성을 실현한다는 목표로 1개월여 동안 진행됐다.

어린이 회원 13명으로 구성된 인문독서클럽은 월 4회 함께 소설 ‘산책을 듣는 시간’을 읽은 후 자신의 생각을 나누는 토론 등 독후회 활동을 진행한 결과 이번 에세이집 ‘나를 듣는 시간’이란 책을 냈다.

에세이집 ‘나를 듣는 시간’에는 회원들이 선정한 ‘인상 깊은 구절’과 책을 읽고 쓴 ‘혼잣말 이력서(이승윤 외 2명)’를 비롯해 ‘‘나’를 듣는 시간(박지수)’, ‘편견에 대한 편견(신정훈 외 1명)’ 등 모두 6편의 작품이 실려 있다. 완성된 책은 지역 공공도서관 등에 기증될 예정이다.

김 단장은 “독서회를 통해 지역 어린이들이 독서에 대한 흥미를 갖고 서로의 다양한 생각과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