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양극화 해결 정책 1순위는 ‘대입제도 개선’
교육 양극화 해결 정책 1순위는 ‘대입제도 개선’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2.25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DI, 교육 양극화 관련 국민 인식조사 결과 발표
양극화 주 원인 사회경제적 수준 차...응답자 75.2% “가정형편 좋으면 성적 높다” 동의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우리나라 국민들은 가정의 사회·경제적 수준 차이와 학벌주의 등으로 인해 교육 양극화가 나타나며, 양극화 해소를 위해서는 대입제도 개선이 최우선돼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육개발원(KEDI, 원장 반상진)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교육분야 양극화에 대한 국민 인식조사 결과를 담은 ‘교육 분야 양극화 추이 분석 연구’를 25일 공개했다.

국민 인식 조사는 지난해 5월부터 6월 사이 만 19세 이상 70세 미만 성인 남녀 2500명을 대상으로 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교육분야 양극화의 주된 원인에 대해 ‘가정의 사회경제적 수준 차이’를 1순위로 택한 응답자가 33.1%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학벌주의 등 사회문화적 분위기’ 19.2%. ‘경쟁 및 입시 위주의 교육정책’ 15.6%가 뒤를 이었다.

이와 관련, ‘가정형편이 좋은 학생들의 성적이 높은 편이다’에 대해 응답자의 75.2%가 동의한다고 답했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7.5%에 그쳤다.

양극화가 가장 심하게 일어나고 있는 영역에 대한 질문(중복응답)에는 ‘사교육비와 사교육 참여’가 66.8%, ‘유형별 고등학교 입학기회’ 42.7%, ‘학부모의 자녀교육 관심과 지원’이 37.8%로 나타났다.

양극화 완화를 위해 필요한 정책 1순위로는 ‘대학 입시제도 개선’이 18.1%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는 ‘양질의 일자리 확대’(12.3%), ‘사회적 약자에 대한 교육지원 확대’(12.1%), ‘초중등학교 교육 내실화’(10.5%) 순이었다. 

교육 양극화 심화 시기는 언제인가라는 물음에는 ‘고등학교 시기’라고 답한 응답자가 절반 가까운 48.2%에 달했다. 중학교는 13.3%, 초등학교는 12.8%였다. 

김경애 교육개발원 교육복지연구실장은 “가정의 사회경제적 배경이 자녀 교육에 대한 사적 투자의 차이를 불러일으키면서 특정 집단이 모두가 선망하는 인생 경로를 독점하게 되는 ‘일극화’ 현상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며 정책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