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 한-일 대학생 공정무역 2021 국제포럼 공동 개최
전주대, 한-일 대학생 공정무역 2021 국제포럼 공동 개최
  • 오혜민 기자
  • 승인 2021.02.09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 공정무역 전문가와 대학생 활동가, 지역 공정무역활동 소개
전주대 이한이 씨가 전주대 공정무역 활동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전주대 제공
전주대 이한이 씨가 ‘한일 대학생 공정무역 2021 국제포럼’에서 전주대 공정무역 활동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전주대 제공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전주대학교(총장 이호인)는 지난 8일 공정무역 활성화 및 확산을 위한 ‘한일 대학생 공정무역 2021 국제포럼’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한국국제교류재단의 후원으로 전주대, 대전대, 일본 쿠마모토학원대, FTSN(Fair Trade Student Network·공정거래학생네트워크) 규슈지부, NPO(제3영역 비영리단체) 동아시아공생문화센터가 공동 주최한 국제세미나로 한국과 일본 공정무역 전문가 및 교수, 학생 6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됐다. 

행사에서는 한국과 일본 두 나라의 공정무역 전문가와 대학생 활동가들이 공정무역활동의 전반과 그동안 참여하고 경험했던 대학 및 지역에서의 공정무역활동들을 소개했다.

세미나는 전주대에서 공정무역 동아리를 지도하는 허문경 교수(문화관광종합연구소)의 ‘한국에서의 공정무역 운동’ 강연으로 시작됐다. 이어 시모노세키시립대 나가하마 고이치 교수와 구마모토학원대 신명직 교수, 대전대 구로기 료지 교수가 각 나라와 대학의 공정무역활동에 대해 소개했다.

대학생들의 공정무역 사례들도 소개됐다. 구마모토학원대에서는 FT(Fair Trade·공정무역) 연구회, 일본의 공정무역타운 활동을 소개하고, 대전대에서는 대전지역 공정무역 마을에 대해서 발표했다. 전주대에서는 FAIRCAFE(페어카페·공정무역 동아리) 소속 이한이, 박시은, 이수아 씨가 각각 ‘전주대 공정무역 활동보고와 계획’, ‘공정무역에 대한 인식’, ‘공정무역과 아이쿱협동조합’에 대해 발표했다.

또 전주대 공정무역 동아리의 공정무역 커피 시음회 등을 통해 도출된 공정무역 커피 관능 평가 결과와 공정무역 캠페인 방법 등도 공유했다.

전주대 FAIRCAFE 이한이 씨(한식조리학과)는 “국가 간 빈부격차 문제부터 아동 노동착취와 세계경제 양극화 등 현 무역의 문제점을 알게 됐고 공정무역을 운동을 통해 민주적인 존엄한 삶의 가치를 추구하고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대는 2019년 국내 최초로 공정무역인증 대학으로 선정됐으며 지역혁신센터를 중심으로 ‘정당한 교역, 착한 소비’ 확산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는 공정무역 동아리를 운영하며 공정무역 커피 시음회, 공정무역 도서 읽기 및 저자 초청강연 등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