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일대학교, ‘2020년 혁신지원사업 성과 공유·확산 포럼’ 성료
서일대학교, ‘2020년 혁신지원사업 성과 공유·확산 포럼’ 성료
  • 황혜원 기자
  • 승인 2021.01.26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수학습지원센터, 학생상담센터 운영 우수사례 공유
(왼쪽)서일대 호천관에서 개최된 ‘2020년 서일대학교 혁신지원사업 성과 공유·확산 포럼’에서 김정아 교수학습지원센터장이 운영 성과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오른쪽)성과 자료 중 일부 발췌. 사진=서일대 제공

[대학저널 황혜원 기자] 서일대학교(총장 김영철)는 지난 21일 2020학년도 혁신지원사업의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혁신지원사업 성과 공유·확산 포럼’을 진행했다. 

이번 성과 공유 포럼에는 김영철 총장과 황현석 혁신지원사업단장 등 보직처장과 혁신사업 운영 성과 발표 교원, 발표 학생, 타 대학 성과 발표자, 총학생회 회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원래 이번 포럼은 학생자치기구, 교직원, 지역 유관기관장 등을 초청해 사업의 성과를 공유하고 차년도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행사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지침에 따라 소규모로 진행됐다. 포럼에서 발표된 내용은 추후 서일대 유튜브와 포럼 자료집을 통해 공유할 예정이다.  

김영철 총장은 “코로나19로 포럼 현장에 더 많은 분들과 혁신사업의 성과를 공유하지 못해 아쉽지만 이번 포럼을 통해 혁신지원사업의 교내외 성과를 대내외적으로 공유하고 확산함으로써, 앞으로 서일대가 더욱 발전적인 모습으로 성장하고 다른 대학과도 상생 발전하는 교류의 장이 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포럼의 1부는 타 대학의 우수성과 사례발표로 이어졌다. 오윤정 계명문화대 학생성공센터장은 ‘학생성공 성과’를 주제로 학생의 취창업 역량 강화를 위한 학생성공센터의 운영 노하우, 성과, 우수사례를 공유했다. 

이어 박준 광주보건대 박준 교수는 ‘전문대학 혁신지원사업 운영 및 관리 우수사례’를 주제로 대학의 비전과 목표, 대학혁신전략, 성과관리방안 등 사업평가 영역별, 사업 추진 실적 및 사업관리 분야별 대학 우수사례를 소개했다. 

2부에서는 서일대의 혁신지원사업 성과와 우수사례 발표가 진행됐다. 김정아 교수학습지원센터장은 기초학습지원 및 교수학습지원 프로그램 위주로 교수학습지원센터의 혁신사업 운영 성과를 구성원들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이번 혁신지원사업을 통해 평가 환류를 통한 프로그램 개선 성과와 방향도 대내외 구성원들과 공유했다.

나은숙 학생상담센터장은 전공진로지원 및 심리안정지원 프로그램 위주로 학생상담센터의 혁신지원사업 운영 성과와 우수사례를 발표 공유했다. 

이어 2020년 혁신지원사업 프로그램 참여를 통해 우수한 성과를 거둔 학생들의 사례 발표가 진행됐다. ▲현장실습 성과 발표회 대상을 수상한 생명공학과 황윤서 씨 ▲서일 ‘人’성 함양 프로그램 관련 서일 인문학 글쓰기 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간호학과 정지은 씨 ▲산학협력 EXPO 프로그램에서 창의융합 Inno school 세부과제의 대상을 수상한 생활가구디자인학과 김다혜 씨가 혁신사업 과제에 참여 과정에서 겪은 활동 소감을 발표했다.

발표에서 황윤서 씨는 “현장실습을 통해 다양한 실무 경험을 쌓으며 현장업무를 깊이 이해하는 계기가 됐다. 전공을 어떻게 활용하면 되는지 알게 돼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김다혜 씨는 “올해 이번 산학협력EXPO 대상에 앞서 한국공예대전 특별상도 받았었다”며 “창의융합 Inno school 프로그램은 디자인을 기획하고 발상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 시제품개발까지 할 수 있어 성과를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황현석 혁신지원사업단장은 “서일대는 앞으로 대학의 중장기 발전계획과 연계한 혁신지원사업을 통해 학생과 학교 역량이 함께 발전하도록 진정한 혁신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사업 지원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서일대는 2018년 교육부 대학기본역량진단에서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된 이래 후속격인 혁신지원사업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학령인구 감소의 대학 위기 속에서도 건재함을 과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