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대학교육, ‘공유'와 '혁신’에 방점
2021 대학교육, ‘공유'와 '혁신’에 방점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1.26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26일 ‘2021 업무계획’ 발표
48개 대학에서 ‘디지털 혁신공유대학’ 운영...지역혁신 플랫폼 사업도 확대
대형 사립대 7개교 감사, 자율적 혁신 추진하는 사학지원 선도대학 5곳 선정
교육부의 2021년 대학교육 정책은 ‘공유’와 ‘혁신’에 방점이 찍혀 있다. 대학 간 상호 공유와 협력 패러다임으로의 전환을 추진하기 위해 ‘디지털 혁신공유대학’ 사업을 48개 대학에서 운영한다.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도 외연을 넓힌다. 올해 1개 플랫폼을 추가로 선정해 총 4개의 지역혁신 플랫폼을 가동한다. 사진은 지난 해 8월 열린 경남 지역혁신 플랫폼 간담회 모습.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교육부가 26일 발표한 ‘2021 업무계획’ 중 대학교육 정책은 ‘공유’와 ‘혁신’에 방점이 찍혀 있다.

우선 경쟁체제에서 벗어나 대학 간 상호 공유와 협력 패러다임으로의 전환을 추진하기 위해 ‘디지털 혁신공유대학’ 사업을 48개 대학에서 운영한다.

지역 혁신 성과 확산을 위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도 외연을 넓힌다. 올해 1개 플랫폼을 추가로 선정해 총 4개의 지역혁신 플랫폼을 가동한다.

대학의 자율적인 혁신을 추진하는 사학 지원 사업도 5개 선도대학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원격수업 관련 각종 규제를 완화하고 원격수업 질 제고를 위한 인프라 구축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디지털 혁신공유대학 선정...대학 간 공동학과 개설도

복수의 대학이 교육자원, 교육과정 등을 공유‧개방해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등 디지털 신기술분야 인재 양성을 위해 공동의 역량 집중하는 디지털 혁신공유대학을 2021년 48개 대학에서 운영한다.

혁신공유대학에서는 전공과 관계없이 희망하는 대학생이 기존 전공과 연계해 신기술분야 역량을 기를 수 있게 분야별‧수준별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인공지능과 컴퓨터공학을 연계한 디바이스 전문가, 인공지능과 사회복지학을 접목시킨 상담전문가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복수의 특화 대학(주관+참여대학)을 선정해 교원‧콘텐츠‧시설을 공유하고, 단기 훈련‧대학원 수준의 각 부처 사업과도 연계한다. 각 부처 인재양성 사업과 연계해 교육 콘텐츠 발굴과 취업, 창업, R&D 연구 등을 지원한다.

대학 간 공동학과도 개설한다.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첨단분야에서 대학 내 뿐만 아니라 대학 간에도 공동학과 설치 및 교원‧기술‧시설 공유를 2021년 2월부터 허용한다.


지역혁신 플랫폼 1개 신규 선정...올 상반기 '국립대학법' 제정 추진

대학이 지역 혁신과 발전을 견인할 수 있도록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도 확대한다.

지난 해 선정된 3개 지역혁신 플랫폼에 더해 올해 신규 1개 플랫폼을 추가로 선정한다. 지역혁신 플랫폼은 지역인재 양성 및 지역 내 취·창업을 지원하고, 다양한 혁신 클러스터(혁신도시, 캠퍼스혁신파크 등)와 연계해 정주까지 지원하게 된다.

국립대가 지역 혁신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조직, 정원, 예산 등에 대해 법인 수준의 자율과 책무 확대 및 재정 확충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국립대학의 자율성 및 책무성 확대를 위한 (가칭)「국립대학법」 제정을 올 상반기 중 추진한다.


7개 대형 사립대 감사...한계사학 퇴로 방안 연구 진행

대학의 규모 적정화와 질적 혁신을 촉진하는 방향으로 올해 8월까지 대학 기본역량 진단을 실시하고 진단 시 신입생・재학생 충원율 등을 평가하게 된다. 또한 대학혁신지원사업을 통해 유지충원율도 점검할 계획이다.

종합감사를 한 번도 받지 않은 7개 대형 사립대의 감사를 완료하고, 자율 혁신 사학 지원 5개 선도대학을 선정한다. 자율 혁신 사학 지원 대학 선정 시에는 대학의 회계 투명성, 법인 운영의 책무성‧공공성, 교직원 인사의 민주성, 법인(대학) 자체혁신 등을 평가한다.

아울러 올 상반기 중에는 학령인구 감소에 대비해 종합적인 한계사학 퇴로 방안 마련을 위한 정책연구도 추진한다. 청산 융자 지원, 전문기관 위탁 등 청산 지원체제 구축, 대학 통‧폐합, 시설 전환 등에 관한 연구가 이뤄질 전망이다.
 

원격수업 규제 폐지...100% 온라인 석사 학위과정 운영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2020학년도 한시적으로 완화한 대학 원격수업 규제(원격수업 개설 및 이수학점 비율 상한(20%), 콘텐츠 재생시간 기준 등)를 2021년 3월부터 폐지하고, 2021년 2학기부터는 100% 온라인 석사 학위과정 등 운영을 허용한다. 

대학 원격수업의 질을 확보하기 위해 대학별 자체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가칭)원격수업 인증제’ 도입도 추진한다. 권역별 대학원격교육지원센터(10개소)를 통해 공용 LMS, 강의 스튜디오 등을 지원하고, 국립대학 디지털 인프라도 대폭 개선한다.

교육환경 및 수업방식 변화를 반영해 교육과정, 교원, 학생정원, 시설 등의 대학 학사운영 핵심요건 개선을 추진한다. ‘대학 설립‧운영규정’ 4대 요건 유지 필요성 연구는 올 상반기 중 실시한다.
 

교육한류 확산 및 대학의 국제화 지원

대학의 국제화를 위해 국내·외 온라인 공동 학·석사 학위과정, 국내 대학 교육과정 해외진출 등 교류를 촉진하고, 유학생 유치 전략 다각화 지원에 나선다.

구체적으로 코로나19 등 환경 변화에 따라 교육국제화역량 인증제를 올 하반기 중 개편하고, 대학재정지원사업과 연계한 대학 국제화 우수 모델을 발굴할 예정이다.

신남방·신북방 등 전략지역 교육역량 개발을 위해 현지 대학 수요맞춤형 학과를 25개 대학 규모로 신설·개편하고, 해외 한국어 운영 학료 수를 2020년 1669개에서 2022년 2000개교로 늘려 한국어교육도 확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