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평생학습 참여율 40%로 전년 대비 1.7%포인트 감소
2020년 평생학습 참여율 40%로 전년 대비 1.7%포인트 감소
  • 장원주 기자
  • 승인 2021.01.21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업무로 인한 시간부족’이 54.2%로 가장 큰 평생학습 불참요인
연도별 평생힉습참여율. 자료=교육부 제공
연도별 평생힉습참여율. 자료=교육부 제공

[대학저널 장원주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전국 성인 10명 중 4명꼴로 교과 외의 학원이나 교육청·대학(원) 등의 평생학습 시설을 다닌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0명 중 3명은 평생학습에 참여할 의사가 있었지만 참여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가장 큰 방해 요인은 직장 업무에 따른 시간 부족으로 조사됐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은 21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20년 국가평생교육통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교육부와 교육개발원은 평생교육분야 정책 수립과 연구 등에 활용하기 위해 매년 전국의 성인(2020년 9776명)과 평생교육기관(2020년 4541개)을 대상으로 평생학습참여율과 평생학습 불참요인, 전국 평생학습기관 및 평생학습프로그램수 등을 조사해 그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조사 결과 지난해 평생학습 참여율은 40.0%로 우리나라 성인 10명 중 4명이 평생학습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전년(41.7%, 2019년 기준) 대비 1.7%포인트 감소한 수치이다.

평생학습 참여율은 여성(40.3%)이 남성(39.7%)보다, 25∼34세 청년층(50.2%)이 65∼79세 노년층(29.5%)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 수준별로는 월평균 가구 소득이 500만원 이상인 고소득층의 참여율(45.4%)이 월평균 가구 소득 150만원 미만인 저소득층(29.7%)보다 15.7%포인트 높았다. 중위소득 50% 이하인 취약계층의 평생학습 참여율은 27.4%로, 전체 참여율보다 12.6%포인트 낮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