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동대, 전공 맞춤형 교수법 매트릭스 ‘K-택사노미’ 개발·운영
극동대, 전공 맞춤형 교수법 매트릭스 ‘K-택사노미’ 개발·운영
  • 오혜민 기자
  • 승인 2021.01.20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좌 단계별 특성에 맞는 교수법 지원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극동대학교(총장 류기일)는 전공과정 심화에 따른 맞춤형 교수법 지원을 위해 교수법 분류 체계인 K-Taxonomy(K-택사노미)를 개발 및 운영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극동대는 교원들이 전공분야의 지식과 경험은 풍부하지만 실제 강좌를 통해 학생들에게 내용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적절한 교수·학습 방법의 부재로 인해 고충을 겪고 있다는 점에 착안해 전공교육과정에 필요한 교수법을 지원하기 위해 분류법을 도입했다.

K-택사노미는 미국의 교육심리학자 새뮤얼 블룸의 교육 목표 분류법을 바탕으로 교수들이 6개로 구분된 학습목표에 따라 전공강좌에 맞는 교수법을 학습활동에 적용할 수 있도록 체계화된 매트릭스다.

학생들은 이론 중심의 기초수업을 시작으로 고학년으로 진급하며 실험·실습에 참여한다. 이에 교수들은 K-택사노미에 기반해 6가지 학습목표(기억, 이해, 적용, 분석, 평가, 창조)로 분류된 매트릭스에 따라 맞춤형 교수법을 선택해 수업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교원들은 교수법을 고안해야 하는 부담을 더는 한편 강좌의 단계별 특성에 맞는 교수법을 지원받아 수업내용 개발 및 개선에 집중할 수 있다. K-택사노미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는 글로벌문화콘텐츠학과의 경우 강의 전달 방식에서 긍정적 변화를 이끌어냈다.

실제로 글로벌문화콘텐츠 학과장 유미선 교수는 2020학년도 2학기에 K-텍사노미를 기반으로 저학년에게 이론 관련 지식의 기억과 이해를 촉진하는 교수법으로 수업을 진행했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모든 수업이 온라인으로 운영됐지만 유 교수는 K-택사노미를 통해 개발한 시각화 자료화면을 공유해 학생들의 기억과 이해를 돕는 교수법을 시행했다. 고학년에게는 학생들의 차별화된 문화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프로젝트 기반 교수법을 적용해 강좌를 진행했다.

유미선 교수는 “전공 맞춤형 교수법 도입을 통해 학과 교수들이 학습방법에 대한 이론과 실제 적용 사례를 습득하기 어려웠던 문제점을 극복함과 동시에 교수법을 고안해야 하는 수고를 덜었으며 학생들도 유의미한 학습효과를 도출했다”고 전했다.

극동대는 강의평가를 기반으로 성공사례를 분석해 K-택사노미를 점차 확대 실시할 예정이다. 워크숍 등 프로그램 운영을 통한 내용 공유로 참여학과 전공 교수진들을 돕고 타 학과의 참여를 독려하는 한편 간담회 등 채널을 통해 교원들의 목소리를 반영해 전공 맞춤형 교수법 체계의 발전에 매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