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대, '경북도 생활치료센터' 운영 조기 종료
안동대, '경북도 생활치료센터' 운영 조기 종료
  • 김주원 기자
  • 승인 2021.01.15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

[대학저널 김주원 기자] 안동대학교(총장 권순태)는 ‘경북도 코로나 경증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지난 8일 조기 종료했다.

안동대는 15일 국가적 위기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학교 내 생활관을 지난해 12월 30일부터 오는 2월 15일까지 ‘경북도 생활치료센터'로 운영하기로 했으나, 코로나19 사태가 안정화돼감에 따라 도내 확진자가 감소하고 병상이 충분히 확보돼 조기에 운영을 종료했다고 밝혔다.

생활관은 경북도 생활치료센터로 총 225실 중 200실을 코로나 환자를 위한 병상으로 이용하고, 25실은 의료진과 관계자 숙소로 이용될 예정이었으나, 운영기간 중 의료진과 관계자 외 환자 입소는 없었다.

김희선 생활관장은 “2021학년도 1학기 개강에 맞춰 생활관에 대한 방역은 물론 청소와 시설 정비를 철저히 하고 있다”며 “학생들이 쾌적하고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