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C+ 대학을 가다] 상명대, ‘스마트 비즈니스’ 선도하는 혁신형 인재 양성
[LINC+ 대학을 가다] 상명대, ‘스마트 비즈니스’ 선도하는 혁신형 인재 양성
  • 장원주 기자
  • 승인 2021.01.12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데이터애널리틱스, 지능정보, 스마트생산, 신산업비즈니스, 핀테크인텔리전스 융합전공 운영
‘상명오름 4P+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 구축…학생 맞춤형·성취형 교육 제공

[대학저널 장원주 기자] 상명대학교 LINC+의 인재상은 스마트 비즈니스를 선도하는 혁신형 인재다.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인재 양성’을 학교의 주요 추진과제로 설정했고 이에 맞춰 LINC+의 인재상을 ‘스마트 비즈니스를 선도하는 혁신형 인재’로 정립했다. 스마트 비즈니스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빅데이터, 지능정보, 스마트 생산 기술 등을 활용해 스마트 Product, 스마트 Service를 제공하는 비즈니스로, 이를 선도하기 위한 혁신형 인재를 양성하는 것이 교육목표다.


데이터 분석과 결합된 학생 맞춤형 · 성취형 교육프로그램 장려

상명대의 사회맞춤형학과 전략적 프로그램 선도모델은 ‘상명오름 4P+’로, 작은 언덕(상명)을 주기적으로 올라 높은 산(사회, 꿈, 업)에 올라갈 수 있도록 자신감과 역량을 부여하는 학생 맞춤형·성취형 교육프로그램이다.
미래 사회를 선도하는 혁신형 인재 양성, 대학·지역사회·지역산업 상생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지역 사회 문제 해결 가속화(Acceleration→), 지역산업 신규 사업 진출을 위한 신속화(Biz model manage↑)를 합쳐 ‘+ 모델’을 도출했다. 선도 모델 구현을 통해 참여 학생의 2~3년 커리어 개발 기회 제공과 ‘상명오름 4P+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을 통한 스마트 비즈니스 신산업 전문 인력 육성을 도모하고 있다.
상명오름 4P+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은 지역과 연계해 디지털라이프케어 리빙랩 개념의 혁신 플랫폼을 통해 아이디어 제안(지역, 지역산업, 학생, 교수), 구현(지역산업, 학교 구성원), 실용화를 통한 가치(파일럿 창업, 파생 R&D, 학생 참여 경험 등) 창출과 이를 공유할 수 있는 혁신 체계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신산업 분야 사회진출 첨병

LINC+사업단은 졸업생들이 과거에 주로 전통 제조업과 서비스업 중심으로 취업했던 것에서 탈피하고자 한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신산업 분야 사회진출을 시도하고 사회수요를 반영한 교육과정 혁신을 위해 ICT(정보통신기술) 융합 기반의 빅데이터애널리틱스 융합전공, 지능정보 융합전공, 스마트생산융합전공, 신산업비즈니스 융합전공을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사회맞춤형 융합전공 정착을 위해 핀테크인텔리전스 융합전공 협약반 신설과 향후 미래 신산업 수요대비 첨단학과인 ‘지능·데이터 융합학부’를 신설해 혁신형 인재 양성 교육체계 구축에 노력하고 있다. 

46개 협약기업 참여...산학 협력 긴밀한 공조

LINC+사업에는 사회맞춤형학과 5개 융합전공(빅데이터애널리틱스/지능정보/스마트생산/신산업비즈니스/핀테크인텔리전스) 분야 총 46개 업체가 협약기업으로 참여하고 있다. 4차년도 기준 채용약정인원 105명, 산업체 교육참여 12인, 산학공동프로젝트 10여건 등을 달성하고자 협약기업과 긴밀한 협조 하에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특히 협약기업들이 원하는 교과 과정을 파악하고 교육과정개발 운영위원회를 통해 교과목 확정 후 협약기업과 함께 운영할 뿐만 아니라 학생선발 시 협약기업의 대표 또는 실무진이 면접에 참여해 역량과 인성을 평가한다.  


■ LINC+사업단장 인터뷰

상명대 LINC+사업단의 그간 활동을 평가한다면.
LINC+사업을 시작했을 당시 사회맞춤형학과라는 새로운 대학 교육의 비전을 수립하고 이를 실천한다는 벅찬 기분이었다. 한편으로는 ‘당초 목표로 한 사회맞춤형학과 운영 성과를 달성할 수 있을까’하는 걱정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LINC+사업의 후반기에 접어드는 시점에서 그간의 과정을 되돌아보니 기대를 뛰어넘는 많은 성과를 만들어낸 것 같아 뿌듯하다. 특히, 우리 대학에서는 융합전공으로 운영하던 사회맞춤형학과를 첨단기술 기반의 정규학과(전공) 신설로 연계되는 성과가 있었다. 2021년 45명의 신입생이 해당 학과(전공)로 입학하게 되면 사회맞춤형학과 활성화에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한다.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 활동에 어려움이 컸을 것으로 본다. 어떻게 대처했는지.
코로나19로 인해 대학도 교육과정 운영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참여기업들도 마찬가지로 매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2020년 우리 대학에서는 참여기업들의 인재 양성 및 채용 수요를 기반으로 한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것은 물론 코로나19 시대 기업이 겪고 있는 많은 애로사항을 같이 해결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참여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비대면 시대에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하는 내용으로 여러 건의 산학공동 기술개발과제를 기획해 추진하고 있다. 또한 산학공동 기술개발과제를 통해 대학과 기업, 참여학생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하는데 중점을 두고 사업을 운영했다.

상명대 LINC+사업단의 특징, 특성화 분야는.
지역을 거점으로 한 대학의 경우 지역에서 집적돼 있거나 정부에서 중점적으로 육성하려는 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사회맞춤형학과를 개설·운영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상명대는 수도권의 특성을 고려 4차 산업혁명 시대 주요 첨단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지능정보, 빅데이터, 스마트생산, 핀테크, 신산업비즈니스 등 5개의 융합전공을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5개의 융합전공은 이공계열을 전공하는 학생들은 물론 인문, 사회, 예술 및 체육 계열의 학생들도 자신의 전공분야와 첨단기술 분야를 융합해 관련 지식을 학습하고 역량을 습득할 수 있도록 설계해 진정한 창의융합형 인재를 양성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

LINC+사업 활성화를 위한 대학 차원의 지원이 있다면.
대학 본부에서는 그간의 LINC+사업 성과를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LINC+ 사업단이 추구하는 사회맞춤형교육 모델이 미래 대학 교육을 이끌어나가는 선도적인 모델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LINC+사업단에서 정립된 사회맞춤형교육 모델을 대학 전체로 확산하기 위해 대학혁신사업 등과 연계해 추진하고 있다. 
최근에는 여러 학과가 함께 개설 운영하는 융합전공의 개설을 권장하고 있으며 운영 성과가 우수한 융합전공은 학사구조 개편을 통해 정규 학과(전공)로 편성하기도 했다. 또한 사회맞춤형교육 모델의 활성화를 위해 집중이수제, 특별학기제, 자기설계융합전공, 자기설계학기 등 유연한 학사제도를 도입하며 인프라와 제도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LINC+사업단의 역할과 가치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LINC+사업단은 산학협력을 기반으로 한 대학 혁신교육의 교두보라고 생각한다. 지난 4년여간 산학협력을 바탕으로 한 혁신적인 교육체계와 교육방식을 도전적으로 도입하고, 이를 성공적으로 운영해 결국 대학 전반으로 이러한 성과가 확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중심 역할을 수행해 왔다. 앞으로도 LINC+사업단은 미래의 대학 교육을 산업체와 함께 새롭게 만들어가는 개척자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