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C+ 대학을 가다] 평택대, ‘기업-지역사회-대학’의 선택 받은 ‘ELIS(엘리스)’ 인재 양성
[LINC+ 대학을 가다] 평택대, ‘기업-지역사회-대학’의 선택 받은 ‘ELIS(엘리스)’ 인재 양성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1.12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황해권 ICT융합‧국제물류 허브 대학’ 특성화 구현 4개 사회맞춤형학과 운영
‘LINC+ 현장실습관’ 등 인프라 구축, 장학금 지원…대학 차원 전폭 지원
스마트반도체시스템 산업체견학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평택대학교 LINC+사업단은 지역 여건 및 대학의 특성화, 졸업생 진로 등을 고려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사회맞춤형 엘리스(ELIS) 인재 양성’을 비전으로 현재 스마트물류, 스마트반도체시스템, 산업IoT, 스마트재활케어 등 4개의 사회맞춤형학과를 융복합전공으로 운영하고 있다.
프랑스어로 ‘선택된 자’를 뜻하는 ‘ELIS(엘리스)’는 기업과 지역사회, 대학으로부터 선택 받은 인재를 의미한다. 평택대는 엘리스의 철자에 의미를 담아 ‘E-Education(교육경쟁력 강화), L-Links(학교-기업 연계 강화), I-Infra(사회맞춤형 인프라 강화), S-Service(수요자 서비스 강화)’를 교육목표로 다양한 사회맞춤형 핵심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수행해오고 있다.

 

사업단 산하 ‘ELIS(엘리스)인재교육원’ 통해 세부지원 프로그램 진행

평택대는 LINC+사업에 대한 전면적인 지원과 사업 추진의 실효성 확보를 위해 LINC+사업단을 총장 직속기관으로 두고 있다.
평택대만의 특성화 기관인 ‘ELIS(엘리스)인재교육원’을 LINC+사업단 산하 부설기관으로 삼아 사회맞춤형학과 학생들을 위한 전공‧비교과 교육, 협약기업 연계 활동, 교수활동 및 학습활동 지원, 학생 진로지도 및 경력개발 등 세부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우수 참여학생 선발과 동기부여를 위한 교비 장학금도 신설, 학생 1인당 학기 최대 100만원의 장학금을 4학기 동안 추가로 지급하는 등 LINC+사업 활성화를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이밖에도 사회맞춤형학과 실습 교과목 지도에 최적화된 실습 인프라 구축을 위해 교비로 신축한 건물을 ‘LINC+ 현장실습관’으로 활용하고 있다.
협약기업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실습 기자재를 구매‧설치하고 협약기업으로부터 수업 관련 기자재 및 장비를 무상 기증받았다. 체계적으로 구축된 현장미러형 실습공간에서는 교수-학생-기업 전문가가 공동으로 PBL을 수행하고 협업해 특허 출원과 등록 등 다수 성과를 창출했다.

2019 취업캠프

지역 특성 및 학교 특성화 반영 4개 사회맞춤형학과 운영

LINC+사업단은 평택의 지역적 특성 및 학교의 특성화 비전, 졸업생 진로 등을 고려해 ▲스마트물류 융복합전공 ▲스마트반도체시스템 융복합전공 ▲산업IoT 융복합전공 ▲스마트재활케어 융복합전공 등 4개 사회맞춤형학과를 운영하고 있다.
2020년 신설된 스마트재활케어 융복합전공은 2단계 LINC+사업 중점 추진과제인 4차 산업혁명 관련 신산업 수요를 반영한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사회적·공적 서비스 분야(사회복지, 아동청소년복지, 재활복지, 심리상담, 미술치료 등)에서 대학이 가진 강점을 활용해 첨단형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문 인력 양성을 목표로 한다.
2017년 LINC+사업 선정 당시부터 개설, 운영 중인 3개 융복합전공(스마트물류, 스마트반도체시스템, 산업IoT)은 ‘환황해권 ICT융합‧국제물류 허브 대학’이라는 평택대의 특성화 비전과 일치한다.
스마트물류 융복합전공은 국내 무역항 중 성장률이 가장 빠른 평택항의 지역적 특성을 기반으로 미래형 물류 기술과 ICT에 대한 현장 실습형 학습을 통해 미래 물류 전문가를 양성한다.
스마트반도체시스템 융복합전공은 지역 반도체 관련 산업 분야의 인력 수요 증가에 발맞춰 실무에 투입 가능한 인재를 양성한다.
산업IoT 융복합전공은 산업IoT 기술 및 4차 산업혁명 기술융합 교육을 통해 미래 산업을 선도하는 인력 배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산업 IoT 디바이스 개발 전문가’와 ‘산업 IoT 플랫폼 구축 전문가’의 투 트랙(two-track)으로 학생 적성에 적합한 교육과정을 제공한다.

2019 산학공동세미나

50여개 협약기업과 산학공동 과제 구현
참여학생 ・ 채용약정 인원 매년 증가

LINC+사업단의 4개 사회맞춤형학과는 총 53개의 기업과 협약을 맺고 있으며 채용약정인원은 109명에 달한다. 협약기업과는 ▲산학공동 교육과정 및 교재 개발 ▲산업체 수요를 바탕으로 기업이 필요로 하는 기술을 공동 개발하는 산학공동기술개발 과제, PBL 연계 ▲기술・경영지도사업 등의 활동을 함께 진행하고 있으며 현장실습과 산업체 견학 행사, 기업전문가 초청 특강도 산학 간 긴밀한 협조 아래 정기적으로 마련하고 있다.

LINC+사업단이 주도하는 산학연계 특성화 교육과정에 참여하는 학생들은 매년 증가하고 있다. 1차년도에 73명이었던 참여학생은 2차년도 94명, 3차년도 102명에서 4차년도에는 132명으로 해가 갈수록 늘고 있다. 협약기업과의 채용약정인원도 1차년도 52명에서 4차년도에는 109명으로 두 배가 넘는 인원이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경기도 평택시는 평택항 중심 국제물류산업 확대와 삼성과 LG 등 지역 내 대기업 유치로 차세대 ICT산업의 인력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LINC+사업단은 학생 현장실습 파견 등 협약기업과의 활발한 교류를 토대로 지역 인근의 중소・중견업체와 ‘기업-대학-학생 원스톱 지원체제’ 구축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 LINC+사업단장 인터뷰

평택대 LINC+사업단의 그간 활동을 평가한다면.
우리 대학 LINC+사업단과 협약을 맺고 사업을 진행하는 산업체는 총 50여개로, 매년 140여명의 학생이 참여하고 있다. 지역사회 및 기업과의 소통을 통해 인력 미스매치와 청년실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플랫폼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해 왔다고 생각한다. 또한 차별화된 교육과정과 다양하고 수준 높은 비교과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학생들이 문제해결 능력을 키우고 취업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갖게 된 것은 고무적이다.

평택대 LINC+사업단의 특징, 특성화 분야는.
평택대는 환황해권을 중심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평택항을 중심으로 한 물류산업과 평택 지역의 삼성전자 반도체, LG전자, 쌍용자동차 등 지역산업 여건을 기초로 LINC+사업단의 운영학과(전공)를 설계했다. 스마트물류, 스마트 반도체시스템, 산업IoT, 스마트재활케어 등 4개 융복합전공은 기업과 지역사회, 학교로부터 선택 받은 인재를 양성하는 마중물이다.

LINC+사업단 활성화를 위한 대학 차원의 지원이 있다면.
우리 대학은 LINC+사업을 위한 현장실습관을 2018년 별도로 신축해 각 학과(전공) 현장 미러형실습실과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현장실습관에는 창의 협업존 및 협업 세미나실을 추가적으로 구축해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요구하는 문제해결 능력과 창의 능력을 갖춘 인재 양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모든 참여학생에게 학기당 100만원의 장학금을 교비로 지급하는 것도 학생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LINC+사업에 참여하는데 보탬이 되고 있다.

LINC+사업단의 역할과 가치가 있다면.
LINC+사업단은 지역사회 및 기업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와 청년실업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산업체를 기술집약형으로 변화시키기 위한 플랫폼 역할을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기업이 요구하는 문제해결 능력과 창의 능력을 갖춘 인재양성을 위해 교육과정뿐만 아니라 교육방식에서도 끊임없이 혁신을 이뤄 가야 한다고 본다.

LINC+사업단의 향후 계획은.
현재 LINC+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학과(전공)의 지속 가능성을 강화하기 위해 참여기업 장학금 유치 및 지자체 지원 등의 다양한 방법으로 자립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기존 학과들의 기업 연계를 통한 사회맞춤형학과 참여를 확대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요구하는 다양한 교육방식을 적극 개발해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