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 정시 입학정보 ] 숭실대학교
[ 2021 정시 입학정보 ] 숭실대학교
  • 황혜원 기자
  • 승인 2020.12.28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교육 패러다임 선도하는 숭실대학교

 

올해로 개교 123주년을 맞은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는 한국 최초의 4년제 근대대학으로서, 한국의 근현대사를 온몸으로 겪으며 기록해 왔다. 1897년 평양에서 설립된 이후 민족의 근대교육을 위해 앞장선 숭실대는 1938년 일제의 신사참배 요구에 저항하며 자진폐교했다. 이후 1954년, 분단과 전쟁의 상처 위에 서울에서 재건돼 대한민국의 현대화를 이끄는 인재들을 배출해 왔다. 

숭실대는 ‘진리와 봉사’를 건학이념으로 삼아 ‘통일시대의 창의적 리더’를 양성하고 있다. 통일교육 선도대학으로 2016년에 이어 2020년 최초로 연속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아울러 1970년 국내 최초 전자계산학과 설립, 1991년 국내 최초 인공지능학과 설립, 1996년 국내 최초 정보과학대학 설립, 2005년 국내 최초 IT 대학 설립 등 IT교육을 선도해 왔다. 숭실대는 ‘숭실의 모든 학문은 AI로 통한다’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대한민국 최고의 AI융합분야 인재 양성 대학으로 도약하기 위해 정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X(전공)+AI 융합과목과 AI교양필수 과목을 개설하고 AI융합학부를 신설한다. 국내 최초로 중국 톈진대학교에 AI전문대학원을 설치해 ‘AI융합교육’의 첫 수출을 진행할 예정이며, 향후 5년간 약 350억원을 투자해 AI융합 분야 육성을 위한 우수 교수진 유치와 시설 투자에 집중한다. 숭실대는 AI플랫폼이 구축된 스마트 캠퍼스를 조성하고 미래 경쟁력을 갖춘 AI 맞춤형 핵심 인재를 양성해 한국 ‘최초’의 대학에서 AI 교육의 패러다임을 선도하는 ‘최고’의 대학으로 발전하고 있다. 

AI 인재 양성 위한 STAR 추진전략 시행

숭실대는 ‘숭실’이라는 교명에서 알 수 있듯이 실사구시의 정신에 입각한 실용을 강조한다. 2015년 교육부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최우수 A등급을 받았으며, 정성평가 부문에서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이 연장선으로 2016년 학부교육 선도대학 육성사업(ACE)에 선정됐으며, 2017년에는 무크선도대학과 학교기업 재정지원사업에 연이어 선정됐다. 

또한 숭실대는 IT대학과 공과대학을 중심으로 미래 융합기술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숭실대는 2017년 선도연구센터(ERC) 지원사업 선정으로 10년간 최대 200억원을 지원받고 있다. 2018년에는 SW중심대학으로 선정되고, 2020년에는 교육부 주관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에 선정돼 2년간 총 20억원을 지원받게 됐다. 

숭실대는 교육혁신 및 기업체와의 인적/물적 상호공유를 통해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AI 모빌리티 분야의 인재를 양성하고 지속가능한 교육 혁신을 이뤄낼 계획이다. 이를 위한 STAR 추진전략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 공유경제의 신 성장동력 창출(Sharing) ▲수요지향적 교육(On-Demand Teaching) ▲AI 모빌리티 인재양성을 위한 A3+융합교육(A3+ Convergence) ▲창의적 문제해결형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 인프라 혁신(Infra Renovation)을 내세웠다. 

이외에도 대학ICT연구센터 지원사업 선정, 12년 연속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선정,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진흥원 공모 초기창업패키지 주관사업(2020) 및 최우수 창업선도대학(2017·2018) 선정, 기업 관점 최우수 대학(2015·2018) 선정, 지식재산교육선도대학(2019) 선정 등의 성과를 거뒀다. 특히 경영대학은 공인회계사 배출 실적에서 매년 전국 10위권을 기록할 정도로 높은 합격률을 내고 있다. 인문사회계열의 사회복지학부 역시 실용을 강조한 학과로 중앙일보평가에서 전국 최우수 학과로 선정됐다.

64개국 417개 명문대학과 글로벌 교육 인프라 마련

또한 숭실대는 ‘7+1프로그램’ 등을 통해 학생 지원에 힘쓰고 있다. ‘7+1프로그램’은 학생들이 전체 8학기 가운데 7학기는 교내 수업을 통해 전문지식을 습득하고, 1학기는 해외봉사, 현장실습, 해외연수에 참여함으로써 해당 학점을 취득하는 것이다. 12학점 이상 참여 학생에게는 ‘7+1프로그램’ 인증서가 주어진다. 

숭실대는 글로벌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글로벌 교육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있다. 세계 64개국 417개 해외 명문대학과 글로벌 교육 인프라를 구축했고, 이들과 함께 실질적이고 유용한 교육프로그램을 10개 이상 운영하고 있다. 특히 ‘Soongsil Honors Program(SHP)’은 ‘국가인재가 될 숭실 엘리트’를 양성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매년 10명 내외(SHP일반/SHP우수/SHP최우수)을 선발해 학생이 희망하는 해외 대학 교환학생으로 파견하고, 프로그램에 따라 최대 2만달러까지 지원한다. 아울러 Soongsil International Summer School(SISS, 국제하계대학) 운영을 통해 전 세계 학생들과 계절학기를 수강하고 교류하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학생 만족도 높은 ‘도심형 대학’

숭실대는 도심형 대학으로 서울 소재 대학 가운데 고속터미널, 강남역, 서울역 등으로부터 접근성이 뛰어나다. 도심형 대학으로서 학교 주변 공원과 민간시설들을 학교 시설처럼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숭실대는 최근 대부분 건물들에 대한 신축과 리모델링을 진행하며 최신식의 교육 인프라를 구축했다. 

최첨단 기숙사도 보유하고 있어 지방 학생들의 경우 최고 수준의 시설에서 생활할 수 있다. 특히 숭실대는 캠퍼스 곳곳에 학생들이 쉴 수 있는 중앙광장, 옥상정원, 나무계단, 카페, 문화시설(음악감상실 등)을 마련해 학생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 우리대학 이렇게 뽑는다

정시 1,053명 선발…일반전형 수능 100% 적용

융합특성화자유전공학부 계열 구분 없이 54명 모집

숭실대는 2021학년도 정시모집을 통해 1,053명(정원외 포함)을 선발한다. 이번 정시모집의 변경사항 및 특징은 ▲일반전형 수능 100% 선발(실기고사 전형 제외) ▲특별전형 수능 70% 서류 30% 선발  ▲평생교육학과 모집군 변경(다군 → 가군) ▲교차지원 대폭 허용(융합특성화자유전공학부 포함 10개 모집단위) ▲스마트시스템소프트웨어학과 ‘AI융합학부’로 개편, 정시 일반전형 43명 선발(작년 대비 입학 정원 25명 증원, 총 80명 선발) ▲모든 학과에 ‘AI 접목’ 융·복합 교육과정 도입 ▲AI모빌리티융합전공 운영 등이다.

숭실대는 정시 일반전형(정원내)에서 가군 409명, 나군 89명, 다군 449명을 선발한다. 전형방법은 수능 100% 일괄선발 방식이다(실기고사 전형 제외). 계열에 관계없이 각 모집군에 모집단위를 분산해 선발한다. 정원외특별전형(농어촌학생, 특성화고교졸업자, 기초생활수급자 ·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지원대상자)은 수능 70%와 서류 30%로 106명을 뽑는다. 특성화고등학교를 졸업한 재직자전형은 수시 미충원이 발생할 경우 학생부종합전형을 통해 선발한다.

정시 일반전형에서 인문 · 경상계열은 국어, 수학(가/나), 영어, 탐구(사회 또는 과학 2과목)를 반영하고, 자연계열1은 국어, 수학 가, 영어, 과학탐구(2과목)를 반영한다. 자연계열2는 국어, 수학(가/나), 영어, 탐구(사회 또는 과학 2과목)를 반영하며, 수학 가와 과탐을 응시한 수험생에게는 각각 표준점수 10%, 백분위 5%를 가산점(해당 과목)으로 준다. 한국사 가산점은 전 계열에 동일하게 적용되며, 1등급 4점에서 9등급 0점까지 등급 간 0.5점씩 차이를 둬 등급별 점수를 부여한다.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도 지원자가 주목해야 할 부분이다. 인문계열은 국어 35%, 수학(가/나) 25%, 영어 20%, 탐구(사탐/과탐) 20%를 반영하고, 경상계열은 국어 25%, 수학(가/나) 35%, 영어 20%, 탐구(사탐/과탐) 20%를 적용한다. 자연계열1은 국어 20%, 수학 가 35%, 영어 20%, 과탐 25%를 반영하며, 자연계열2 및 융합특성화자유전공학부는 국어 20%, 수학(가/나) 35%, 영어 20%, 탐구(사탐/과탐) 25%를 반영한다. 반영지표는 국어와 수학은 표준점수, 영어는 등급점수, 탐구는 백분위변환 표준점수를 활용한다. 

자연계열2, 교차지원 허용

숭실대는 정시에서 교차지원을 허용하고 있다. 교차지원이 가능한 자연계열2는 정보통계·보험수리학과, 산업·정보시스템공학과, 건축학부(건축학·건축공학전공 및 실내건축전공), 컴퓨터학부, 전자정보공학부(IT융합전공), 글로벌미디어학부, 소프트웨어학부, AI융합학부이다. 

AI융합학부는 2020학년도 대비 25명을 더 선발하기 때문에 주목할 만하다. 여기에 융합특성화자유전공학부도 교차지원 기회가 열려 있어 총 10개 모집단위에서 인문계열 수험생도 제약 없이 지원이 가능하다. 

특히 일반전형으로 54명을 선발하는 융합특성화자유전공학부는 자연계열은 물론, 인문사회계열 주전공을 선택할 수 있다. 

이 학부의 신입생은 1학년 때는 융합특성화자유전공학부 소속으로 교양교육, SW기초교육, 전공기초교육, 융합역량교육, 창의교육, 리더십교육 등을 이수한다. 2학년 진급 시에는 미래사회융합전공과 주전공을 1+1체제로 선택해 해당 융합전공 및 주전공 교과과정을 이수한다. 

입학우수 신입생에 파격 혜택 제공

숭실대의 베어드 입학우수 장학제도는 파격적이다. 특정 학과(부)가 아닌 모든 학과(부)의 성적우수 신입생에게 ▲4년간 장학금 ▲학업지원비(월 40만원) ▲기숙사 4년 무료 제공 ▲교환학생 파견 시 1천만원(최대 2학기) 지원 ▲세계 최우수대학 박사과정 진학 시 2년간 총 4천만원 지급 ▲세계 최우수대학 박사학위 취득 후 본교 교수채용 우선배려 ▲단기 해외 유학 프로그램 우선 선발 등을 제공한다. 

숭실대는 2021년 1월 8일부터 1월 11일까지 정시 원서를 접수한다. 실기고사는 영화예술전공은 2021년 1월 21일부터 24일 사이, 문예창작전공은 1월 30일, 스포츠학부는 1월 29일부터 2월 1일 사이에 실시한다. 최초 합격자는 오는 2021년 2월 7일 발표할 예정이다. 

※숭실대 입학관리팀 : 02-820-0050~54, admission.ssu.ac.kr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