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수능] "올해 시험 특별히 어렵거나 까다로운 문제 없을 것"
[2021 수능] "올해 시험 특별히 어렵거나 까다로운 문제 없을 것"
  • 장원주 기자
  • 승인 2020.12.03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수능과 올해 2차례 모의평가와 비슷한 수준에서 출제
코로나19로 인한 수험생들의 준비 부족이나 학력 격차 감안
3일 정부세종청에서 열린 수능 관련 브리핑에서 성기선 한국교육평가원장(왼쪽), 민찬홍 출제위원장(왼쪽 두 번째), 정인실 검토위원장(오른쪽)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제공
3일 정부세종청에서 열린 수능 관련 브리핑에서 성기선 한국교육평가원장(왼쪽), 민찬홍 출제위원장(왼쪽 두 번째), 정인실 검토위원장(오른쪽)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제공

[대학저널 장원주 기자] 3일 치러진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과 관련 출제위원장인 민찬홍 한양대 교수는 "올해 수능에서 특별히 어려운 문제를 출제하지 않으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절대평가를 기본으로 작년 수능과 마찬가지로 예전 기조를 유지했다는 설명이다.

출제 계획 시작부터 특별히 어렵지 얺으면서도 예년 수준의 변별력을 갖출 수 있도록 했다는 것이다.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성기선 한국교육평가원장, 민 위원장, 검토위원장인 정인실 한서대 교수는 평이한 수준의 출제였다는점을 거듭 강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이다.

Q. 코로나19로 인한 학력 격자 문제가 계속 제기됐다. 지난 6월과 9월 실시된 모의평가(이하 모평)와 이번 시험의 차별점은 무엇인지, 모평 출제기조가 이번 수능에도 적용됐나?

A(민 위원장): 6월과 9월 모평에서 졸업생과 재핵생 간 학력 격차나 재학생 간 성적 분포를 검토한 결과 예년과 다른 특이점을 발견하지 못했다. 출제에 있어 예년 기조를 유지한다는 데 주안점을 뒀다. 어렵지 않게 출제한다는 점에 집중했다.

Q. 출제위원들의 방역 문제나 위원 선정 후 이를 반영했는지, 출제 후 유증상 보인 출제의원은 있는지?

A(민 위원장): 출제위원들 입소 당시 전원 진단 검사를 실시했다. 출제위원을 선정된 이후에는 결과가 나올 때까지 출제위원 간 접촉을 피하도록 했다. 검사 결과 전원 무증상으로 나왔다. 입소 후에도 식당 이용시 시간별로 나눠 칸막이가 설치하는 등 방역에 집중했다. 지금까지 출제위원들 중 의심 증상자는 없다.

Q. 9월 모평에서 영어 영역이 어려웠다는 평가가 있었다. 이번 수능은 어느 경향으로 출제됐으며 상하위권 격차 문제는 어떻게 해결했는지?

A(민 위원장): 절대평가라는 예전 기조를 유지하면서 작년 수능 수준을 유지했다. 인위적인 등급간 인원 조정을 하지 않으려 노력했다.

Q. 재작년과 작년 수능이 '불수능'이었다는 평가가 있었다. 이로 인해 평가원장이 2020년 대국민 사과를 하기도 했는데 올해도 반복될 가능성은?

A(성 원장): 코로나19로 인한 난이도 급변은 없었다. 학력 격차나 준비사항 등도 모두 고려해 적정한 난이도로 출제되도록 반영했다. 올해 특이사항이 발생하면 그때 기서 공개 발표하겠다.

Q. 6월과 9월 모평에서 학력 격차가 발생하지 않핬다고 했는데 코로나19로 달라진 점은 없나?

A(김 위원장): 오류를 방지하고 고교 교과과정을 준수해 난도를 조정했고 검토 과정정을 거쳤다. 올해 모평은 작년 수능 수준의 난도를 유지한 것으로 판단된다. 모평에서 현재 재학생과 졸업생의 학력 격차는 예견과 다르지 않았다. 수능은 학업성취 측정이 아닌 대학 입시를 준비하는 과정이기 때문에 예년 수준 유지하려 했다.

Q: 수능이 대입전형에 필요한 자료라고 말했는데 부모와 수험생들은 수능에 기대치가 있고 이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지금 국가적으로 팬데믹(대유행) 상황에서 코로나가 수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다된다. 검토나 출제 과정에서 코노라를 염두하지 않은 것 아닌가. 코로나로 인한 수험생들의 준비 부족, 정상적 교육 여부 등 얼마나 감안하고 고민했는지 총평해달라.

A(민 위원장): 예년 기조를 유지한다는 원칙 아래 출제의 중심 틀을 잡았다. 출제진과 검토위원들도 코로나로 재학생들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다. 출제계획 시작부터 특별히 어렵지 않도록 노력하면서 예년의 변별력을 유지히도록 했다. 출제진 역시 그런 사정을 잘 알고 있었다는 점을 다시 강조한다.

Q. 학생들 어렵지 않도록 노력했다는데 제재 선정, 자료, 지문 길이 등도 감안됐나?

A(민 위원장): 특별한 상황은 없을 것으로 생각된다. 각 영역별로 예년과 비슷한 수준이다. 검토위원들이 어렵다고 제기한 문제에 대해서는 수정했고 오류 문제 가능성도 검토했다. 최종 결과물이 어렵지 않도록 노력했다.

Q. 전년도 출제 기조를 유지했다고 했는데 전년도나 전전년도는 불수능이라는 말이 나왔었다. 올해도 비슷한가?

A(민 위원장): 전전녀도에는 매우 어려운 문제가 출제돼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는 점을 알고 있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지나치게 어려운 문제는 피하려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