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창업타운 중심의 혁신클러스터 조성 필요"
"캠퍼스창업타운 중심의 혁신클러스터 조성 필요"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0.11.25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남대, '캠퍼스 혁신파크 활성화 방안' 세미나
24일 한남대 메이커스페이스에서 열린 '한남대 캠퍼스혁신파크 활성화 방안' 세미나 참석자들. 사진=한남대 제공
24일 한남대 메이커스페이스에서 열린 '한남대 캠퍼스혁신파크 활성화 방안' 세미나 참석자들. 사진=한남대 제공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한남대학교(총장 이광섭)에 들어서는 캠퍼스혁신파크에 창업 중심 혁신클러스터 조성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남대는 24일 메이커스페이스에서 ‘한남대 캠퍼스혁신파크 활성화 방안 세미나’를 열어 캠퍼스혁신파크 사업을 소개하고 대전 혁신성장 클러스터 관점에서 한남대 캠퍼스혁신파크의 역할을 논의했다고 25일 밝혔다.

제1주제 발표자인 남성집 한남대 캠퍼스혁신파크선도사업단장은 “캠퍼스혁신파크 입주로 총 500개 기업 유치를 기대하며 투자효과 4600억원와 생산유발 효과 1조1300억원, 부가가치 효과 7600억원, 취업유발 효과 9800여명, 고용유발 효과 6714명이 기대된다”고 주장했다.

남 단장은 이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대전시 지역균형발전 기여, 첨단산업 육성 신성장동력 창출 등의 이익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2주제 발표자인 강영주 대전세종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캠퍼스혁신파크가 단순한 개별 산업단지가 아닌 혁신 클러스터로 통합 조성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연구원은 “캠퍼스혁신파크 조성에 앞서 여러 가지 상황이 변화했다”며 “충남대와 카이스트 일원 창업기업 입주공간 등 스타트업 파크 조성과 대덕특구 중심 반경 10㎞내에 들어서는 국가혁신클러스터 조성, 2021년 811억여원이 투입되는 대전시 지역혁신성장계획, 지역특화 유형을 연계하는 도심융합특구 조성까지 다양한 여건이 마련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대전 동구와 중구 대흥동, 은행동 등 일대에 소셜벤쳐 특구 조성도 계획돼 있다”며 “창업기업을 집중 육성하는 대전창업허브 플랫폼과 업무와 주거공간 제공, 스타트업 네트워킹을 위한 코워킹 스페이서, 코리빙스페이스 등이 조성된다. 여기에 국립융합예술문화센터 등 문화 인프라와 대전드림타운 주거공간 인프라를 갖춘 하나의 특구지정이 계획돼 있다”고 말했다.

이와 연계한 한남대 캠퍼스혁신파크의 혁신클러스터 조성의 필요성을 제기한  강 연구원은 “캠퍼스혁신파크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소셜벤쳐 창업특구 역할과 기능의 특화를 해야 한다”며 “유성의 벤쳐 중심타운과 역세권의 소셜중심 타운, 한남대는 대학캠퍼스와 청년창업문화 중심의 캠퍼스 혁신타운을 조성하는 등 클러스터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청년이 모이고 사고하고 교류하는 새로움이 가득한 창의, 문화, 비즈니스 공간이자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IT 기술이 사회적 가치와 결합하는 미래형 플랫폼, 창의성을 저해하는 규제가 제거된 규제프리존 등으로 조성돼야 한다”며 “청년문화와 기술기반혁신성, 캠퍼스인프라를 접목한 창업캠퍼스로 자리잡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이디어 창업과 비즈니스 모델창업의 한계를 극복한 캠퍼스혁신파크를 중심으로 소셜벤처 육성 협업을 시도하고 대덕연구개발특구 클러스터와 연계·협력을 통한 상생모델 구축의 필요성도 제기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최종인 한밭대 산학협력부총장(좌장)과 정철호 목원대 산학협력단장, 안기돈 충남대 경영학부 교수, 김서균 ERTI중소기업협력부 부장, 대전TP 정책기획단 윤동섭 단장 등이 세미나 토론자로 참여해 한남대 캠퍼스 혁신파크의 역할을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