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황석원 교수팀, 방광건강 과학적으로 관리하는 길 열다
고려대 황석원 교수팀, 방광건강 과학적으로 관리하는 길 열다
  • 장원주 기자
  • 승인 2020.11.23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시간 방광 활동 분석 및 제어하는 생체 삽입형 바이오 전자 시스템 개발
세계적 권위의 과학저널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저널 논문 게재
황석원 교수(오른쪽부터), 장태민(석박사통합과정), 이중훈 (박사과정) 씨. 사진=고려대
황석원 교수(오른쪽부터), 장태민(석박사통합과정), 이중훈 (박사과정) 씨. 사진=고려대

[대학저널 장원주 기자] 저활동성 방광에 의한 배뇨 질환은 방광 근육의 수축력 감소로 인해 방광 내 소변을 비워내지 못하는 상태로 이러한 배뇨장애를 겪는 환자는 미국에서만 수백만 명에 이르고 특히 65세 이상의 남성의 40 % 이상이 겪을 정도로 아주 흔하다. 이처럼 많은 사람이 고통을 받고 있는 질환임에도 새로운 치료법을 개발하는 데 있어 병태생리학적 메커니즘에 대한 충분한 이해가 선행돼있지 않아 근본적인 치료에 한계가 있었다.

이러한 한계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기술을 국내 연구팀이 개발해 주목을 받고 있다.

고려대(총장 정진택)는 KU-KIST 융합대학원 황석원 교수팀이 삼성서울병원 및 미국 펜실베이아주립대 연구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부드럽고 신축성이 높은 생체 삽입형 전자 소자를 방광에 결합해 실시간으로 방광 활동을 모니터링하고 온도변화, 근육 신호, 수축·팽창 제어 시스템(배뇨 유도)을 이용해 배뇨 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3일 발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 권위의 과학저널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지난 11일자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인체에 무해하고 유연·신축성이 높은 그물망 구조 플랫폼에 다양한 센서와 광유전학 시스템을 구성해 주기적으로 부피가 변화하는 방광에 안정적으로 결합했다. 연구팀은 이를 소변 배출이 원활하지 못한 저활동성 방광 배뇨 질환 모델에 적용해 실시간 방광 활동 모니터링을 통해 정확한 소변 배출 시점을 분석하고 광유전학 자극을 통해 원활한 배뇨를 유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기존 저활동성 방광 배뇨 기능장애를 치료하는 방법은 카테터(도뇨관)를 요도에 직접 삽입해 소변을 수동적으로 배출하는 간헐적 자가도뇨법이 있다. 그러나 이 방법은 상당한 고통이 따르고 하루에 4~6회 도뇨를 실시해야 하기 때문에 환자들의 삶의 질을 크게 저하시킬 뿐만 아니라 요로감염, 패혈증 등의 2차 합병증에 노출되는 문제점이 있다. 또한 현재까지는 도뇨법을 제외하고는 효과가 입증된 약물 및 수술적 치료방법이 현저히 부족한 상태이다. 

이번 연구팀이 개발한 기술은 실시간으로 방광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광 자극을 통해 소변 배출을 유도해 환자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합병증의 위험 부담을 낮출 수 있는 획기적인 방광질환 진단 및 치료법이 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방광의 배뇨질환을 위한 생체 삽입형 전자 소자는 신축·유연한 폴리머 기반 위에 성능이 뛰어난 센서들과 광 자극 시스템을 그물망과 serpentine(구불구불한 S자 모양) 형태로 설계됐다. 연구팀은 이를 통해 주기적으로 팽창·수축을 반복하는 방광의 움직임에도 접착제 없이 안정적으로 동작할 수 있도록 했다.

방광의 배뇨를 유도하는 데 적용된 광 유전학적 자극 기술은 빛에 반응하는 단백질인 채널로돕신을 바이러스를 통해서 방광 근육에만 선택적으로 발현시켜 광 자극을 통해 방광근육만 선택적으로 자극시킬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기존 광유전학적 기술은 병원성 바이러스를 사용해야 하는 한계로 임상적 적용이 어려웠으나 이번 연구에서는 인간 및 영장류에 질병을 유발하지 않음이 증명된 안정한 바이러스인(AAV)를 이용해 임상 적용 가능성을 보여줬다.

황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유연·신축 전자 시스템을 바탕으로 하는 공학 기술과 의학적 치료·연구의 융합을 통해 그동안 효과적인 치료법이 부족했던 배뇨질환 치료에 유용한 기술이 될 것"이라며 "방광뿐만 아니라 다양한 장기의 만성 질환을 진단 및 치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