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25개국 석학과 이야기하는 ‘어울림의 인문학
전세계 25개국 석학과 이야기하는 ‘어울림의 인문학
  • 장원주 기자
  • 승인 2020.11.18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회 세계인문학포럼,19~21일 경북 경주시에서 열려
제6회 세계인문학포럼 안내 포스터. 사진=교육부
제6회 세계인문학포럼 안내 포스터. 사진=교육부

[대학저널 장원주 기자] 교육부와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경북도, 경주시가 공동주최하고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제6회 세계인문학포럼'이 오는 19~21일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18일 교육부에 따르면 세계인문학포럼은 지난 2011년부터 개최돼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하며 세계적인 석학들과 함께 인문학계 ‘담론의 장’을 제공하고 한국 인문학의 세계화를 도모하는 국제 행사이다.

이번 행사에는 ‘어울림의 인문학: 공존과 상생을 향한 노력’이라는 주제로 총 25개국, 150여명의 국내외 석학과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분과(세션)는 총 25개로 구성돼 국내학자는 현장에 직접 참여하고 국외학자는 화상으로 참여하는 방식(온·오프라인 병행)으로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아울러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사전 신청을 한 참석자들도 이번 행사에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사전신청 승인 인원만 행사 현장 입장이 가능하며 정원 이외 인원은 온라인 생중계로 참여 가능하다.

행사 첫날에는 김광억 교수(서울대)와 로버트 버스웰 교수(캘리포니아 주립대)가 각각 ‘어울림에 대한 인문학적 단상’, ‘오늘날의 위축된 상상들을 넘어서: 경주에서 베나레스에 이르는 불교 교류’ 라는 주제로 강연한다. 특히 이날 ‘코로나 이후 K-인문학’ 분과(세션)를 구성해 ‘K-민주주의’, ‘K-컬쳐’, ‘K-문학’ 등 코로나 시대의 한국 인문학에 대해 해당 분야의 전문가들과 함께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진다.

아울러 둘째 날과 셋째 날에는 토비아스 블랭크 교수(암스테르담대)가 ‘빅데이터 현황에 대한 인문학적 성찰’, 데이비드 마틴-존스교수(글래스고대)가 ‘동적인 유산: 관광에서 전승까지’라는 주제로 강연한다. 분과(세션)에서는 ‘성숙한 삶터로서의 인문도시’, ‘한국문화의 보편성과 특수성’, ‘석굴암을 다시 묻다’ 등 다양한 주제로 국내외 학자들의 발표와 토론이 예정돼 있다

더불어 주최 측은 일반 대중들을 위해 비교적 쉬우면서도 흥미 있는 주제로 ‘인공지능 : 미래번영을 위한 동반자’(미래탐험연구소장 이준정), ‘신라의 황금 문화’(국립대구박물관장 함순섭)와 같은 인문학 특강을 한다.

특히 이번 공개토론회(포럼)는 전체 25개 분과(세션) 중 7개를 인문도시, 한국학, HK연구소, 인문사회연구소, 신진연구자지원사업 등 교육부 학술연구지원사업 과제 참여 연구자들로 구성해 전세계에 한국 인문학의 성과를 알릴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인문학을 통해서 우리 인류가 더불어 살아가기 위한 공존과 상생의 의미를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며 “이번 세계인문학포럼으로 위기 속에 희망을 얻는 뜻깊은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제6회 세계인문학포럼에 참여를 희망하는 사람은 누리집(http://worldhumanitiesforum.com)에서 사전등록을 하고 참여할 수 있으며 관련된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