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혈액수급 부족에 헌혈캠페인 실시
인하대, 혈액수급 부족에 헌혈캠페인 실시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0.11.18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여명 참여…사전조율 없이 즉흥적으로 참여한 헌혈자 수 13개월 만에 최대
인하대 학생들이 인천혈액원 헌혈버스에서 헌혈을 하고 있다.사진=인하대 제공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혈액수급에 빨간불이 켜지자 인하대학교(총장 조명우)가 팔을 걷어붙였다.

인하대 학생사회봉사단 인하랑은 지난 17일 인하대 학생회관 광장에 대한적십자사 인천혈액원 헌혈버스를 배차하고 헌혈캠페인을 벌였다고 18일 밝혔다.

헌혈캠페인은 지난 10월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져 잠정 연기했다 최근 대한적십자사 혈액 보유량이 적정수준인 5일분 미만으로 떨어졌다는 소식을 접하고 실시했다. 

인하랑은 헌혈상식 퀴즈와 풍선다트 게임을 진행해 학생들과 교직원, 이웃주민들의 참여를 독려했다. 이날 헌혈 캠페인에는 40여명이 참여했다. 

혈액원 측은 주최 측과 사전조율없이 헌혈버스 현장에서 즉흥적으로 참여를 결정한 헌혈자 수가 13개월 만에 최대 규모라고 밝혔다.

인하대는 2015년 대한적십자사 인천광역지사와 지역사회 봉사활동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인하랑 적십자랑’ 캠페인 등 다양한 지역봉사활동을 해왔다. 

김웅희 학생지원처장은 “코로나19로 혈액수급이 원활하지 않다는 소식을 듣고 더 미루면 안 될 것 같아 이번에 헌혈캠페인을 진행했다”며 “학생들과 직원들, 이웃주민들이 함께 나눈 온정이 혈액 수급난을 해소하고 환자들에게 힘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